"코로나 백신 1분기에만 3조9000억 팔려"… 화이자, 연간 매출 목표 상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로이터
사진=로이터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테크가 공동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판매에 따른 매출이 3조9000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화이자는 4일(현지시간) 올해 1분기 매출이 146억원달러(약 16조4000억원)에 달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백신 매출은 35억달러(3조9000억원)로 나타났다. 화이자가 코로나19 백신 판매 이익을 공개하지는 않았다.

화이자는 올해 코로나19 백신 매출 전망치를 260억달러(29조2000억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2월초 발표했던 전망치보다 73% 증가한 금액이다.

코로나19 백신 수요가 급증했기 때문으로 화이자는 최근 체결된 계약 물량까지 감안하면 16억회분 판매를 예측했다.
 

이상훈
이상훈 kjupres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2팀 제약바이오 담당 이상훈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2.68하락 36.7510:05 05/12
  • 코스닥 : 971.02하락 7.5910:05 05/12
  • 원달러 : 1123.00상승 3.410:05 05/12
  • 두바이유 : 68.55상승 0.2310:05 05/12
  • 금 : 65.54하락 1.210:05 05/12
  • [머니S포토] 홍성은·공승연·정다은·서현우, '혼자 사는 사람들' 주역들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중앙당 선관위1차회의 참석한 '황우여'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 선언하는 '조경태'
  • [머니S포토] 국회의장-여야 원내대표 회동, 윤호중·김기현의 악수
  • [머니S포토] 홍성은·공승연·정다은·서현우, '혼자 사는 사람들' 주역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