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민아 가지마"… '한강 실종 대학생' 눈물 속 발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에서 지난달 25일 새벽 반포 한강 둔치에서 실종된지 6일만에 주검으로 발견된 대학생 고(故) 손정민군의 발인을 앞두고 고별식이 진행되고 있다./사진=뉴스1
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에서 지난달 25일 새벽 반포 한강 둔치에서 실종된지 6일만에 주검으로 발견된 대학생 고(故) 손정민군의 발인을 앞두고 고별식이 진행되고 있다./사진=뉴스1

한강공원에서 술을 마시고 잠들었다가 실종 엿새 만에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 손정민씨(22)의 발인이 5일 오전 엄수됐다. 이날 빈소는 자식 잃은 부모의 통곡으로 가득 찼다.

손씨의 발인식은 이날 오전 9시 서울성모병원에서 열렸다. 유가족과 친구들, 취재진 등 약 150여명이 장례식장에 모여 고인이 가는 마지막 길을 함께 추모했다. 

발인식에 앞서 오전 8시20분부터 진행된 추도식에서는 손씨 아버지의 편지 낭독이 있었다. 그는 "친구들이 좋아하는 성품과 그 모든 건 하늘이 내려주신 건지, 내가 그런 걸 얻으려고 한 게 하나도 없기 때문에 난 늘 선물이라 생각했다"며 "네가 우리 부부에게 왔다간 짧은 기간동안 참 많은 것을 주었고 인생은 살아갈만한 것임을 알려줬고 행복이라는 게 뭔지를 느끼게 해줬다"고 밝혔다.

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에서 지난달 25일 새벽 반포 한강 둔치에서 실종된지 6일만에 주검으로 발견된 대학생 고(故) 손정민군의 발인을 앞두고 아버지 손현씨가 눈물을 훔치고 있다. /사진=뉴스1
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에서 지난달 25일 새벽 반포 한강 둔치에서 실종된지 6일만에 주검으로 발견된 대학생 고(故) 손정민군의 발인을 앞두고 아버지 손현씨가 눈물을 훔치고 있다. /사진=뉴스1

친구들도 추도사를 낭독했다. 손씨 친구는 "솔직히 아직 그립고 보고싶다"며 "아직 꿈만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너의 백만불짜리 미소가 아른거린다"며 "다시 만나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리겠지만 너의 몫까지 웃겠다"고 덧붙였다. 

손씨 어머니는 헌화가 이어지는 동안 "가지마 정민아, 가지마"라며 연신 흐느꼈다. 손씨 부모는 관을 운구차로 옮기는 마지막 순간에도 눈물을 흘렸다. 

이후 오전 10시쯤 서울 서초구 잠원동성당에서 장례미사가 열렸다. 손씨와 일면식이 없지만 고인의 마지막을 함께하려 온 시민들도 적지 않았다.

장례미사가 끝난 뒤 오전 10시45분쯤 운구행렬이 서울 추모공원으로 이동했다. 추모공원으로 이동하는 순간 시민들은 장례차에 손을 흔들며 "정민아 잘가"라고 인사를 전했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9.30상승 52.118:03 05/10
  • 코스닥 : 992.80상승 14.518:03 05/10
  • 원달러 : 1113.80하락 7.518:03 05/10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3 05/10
  • 금 : 65.90하락 1.2718:03 05/10
  • [머니S포토] 이달의 소녀 '장관님과 함께 하트'
  • [머니S포토] 당대표 출마 기자회견, 국민 앞 인사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무소속 홍준표 "국민의힘 복당할 것…정권교체 밀알되겠다"
  • [머니S포토] 민주당, 文 대통령 4주년 특별연설 시청
  • [머니S포토] 이달의 소녀 '장관님과 함께 하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