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Z백신 맞고 거동 못하게 됐다"… 국민청원에 올라온 부작용 호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보건소에서 의료진이 AZ 백신 접종을 준비하는 모습. /사진=장동규 기자
보건소에서 의료진이 AZ 백신 접종을 준비하는 모습. /사진=장동규 기자

건강하던 20대 남성이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한 뒤 일상 거동조차 불편해졌다는 주장이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라왔다.

5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따르면 '20대 건강하던 아들이 AZ백신 접종 이후 하루아침에 일상생활이 불가능해졌습니다'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청원 작성자는 "AZ백신 접종 후 전신근육에 염증이 생겨 일상 거동이 불가능해진 20대 청년의 엄마"라며 "이 같은 사례도 있다는 것을 알리고자 용기를 내 글을 썼다"고 말했다.

이어 "기저질환이 없는 건강한 20대 청년인 아들은 지난 3월12일 AZ백신을 우선접종했다"며 "접종 당일에는 온 몸이 쳐지는 듯한 증상이 있었지만 일반적인 증상이겠거니 하고 참고 견뎠다고 한다"고 전했다.

청원인은 "접종 2주 뒤인 3월 말께부터 다리저림을 시작으로 통증과 함께 근육에 힘이 들어가지 않는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했다"며 "지난달 13일 입원 후 2주만에 가까스로 찾아낸 원인은 '전신근육의 염증' 소견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치료비가 부담돼 퇴원은 했으나 여전히 스스로 옷을 갈아입기조차 어렵고 음식물도 제대로 삼키지 못하는 증상까지 발병돼 엄마로서 가슴이 찢어진다"고 호소했다.

청원인은 아들의 염증수치가 정상 대비 100배 높게 나왔으나 중증 부작용으로 인정받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현재 AZ백신 중증 부작용으로 혈전증과 아나필락시스 외에는 인정하고 있지 않은 분위기"라며 "다수의 공통된 케이스를 토대로 염증으로 인한 이상반응 또한 백신 부작용으로 인정되길 강력하게 요청한다"고 요청했다.

이날 오후 5시40분 현재 해당 청원에는 9900명 이상이 동의를 한 상태다. 동의 건수가 20만건이 넘을 경우 청와대의 공식 답변을 받을 수 있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8.68상승 20.0515:32 06/16
  • 코스닥 : 998.49상승 1.1215:32 06/16
  • 원달러 : 1117.20상승 0.215:32 06/16
  • 두바이유 : 73.99상승 1.1315:32 06/16
  • 금 : 71.79하락 0.2215:32 06/16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여야 줄다리기 속 국회 과방위 개회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14년 만에 '사랑의열매' 명예회장 재추대
  • [머니S포토] 대체공휴일 입법 공청회, 인사 나누는 서영교·전해철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