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V] '데뷔 30주년' 유재석 "한 사람 관심, 인생 바꿔"…무명→국민 MC로

'유 퀴즈 온 더 블럭' 5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 뉴스1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유 퀴즈 온 더 블럭' 유재석이 자신의 무명시절을 떠올리며 신인들을 향한 따뜻한 관심을 부탁했다.

지난 5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에서는 데뷔 30주년을 맞은 MC 유재석의 이야기가 담겼다.

유재석을 버라이어티(예능)로 이끈 김석윤 PD와 전화가 연결됐다. 김석윤 PD는 '자유선언 오늘은 토요일', '공포의 쿵쿵따' 등을 연출한 예능 PD로 이후 드라마 '올드미스 다이어리', '눈이 부시게', '로스쿨', 영화 '조선명탐정' 시리즈의 감독으로 활약했다.

유재석은 신인 시절을 함께한 김석윤 PD가 메뚜기 탈을 처음 씌워줬다며 "'안 쓸 거면 가라'고 하더라"라고 폭로해 웃음을 안겼다. 이에 김석윤 PD는 당시 인지도가 없었던 유재석에게 캐릭터를 만들어 주기 위해 메뚜기 탈을 씌웠다고 전했다. 메뚜기 탈을 쓴 이후, 유재석이 대중에게 각인되기 시작했다고.

김석윤 PD는 "유재석의 인생이 바뀌는 순간을 누구보다 빨리 목격했던 사람"이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에 유재석 역시 자신의 인생을 바꿔준 PD 중 하나라고 고마움을 전하며 김석윤 PD처럼 신인을 따뜻한 눈으로 바라봐주는 PD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유재석은 김석윤 PD를 은인으로 생각하고 방송을 열심히 하고 있다며 "저 스스로 저를 포기하려 했을 때 버라이어티로 이끌어 준 분이다"라고 부연해 훈훈함을 더했다. 이어 유재석은 "저 스스로 그런 이야기를 한다. 정말 잘 견뎠고, 잘 버텼다. 주변 동료와 제작진이 없었다면"이라고 자신을 이끌어준 이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더불어 유재석은 "한 사람의 관심과 애정이 인생을 바꿀 수 있겠다고 늘 생각한다"라며 신인에 대한 관심과 애정을 부탁했다. 유재석은 나태주의 시 '풀꽃'을 인용하며 "김석윤 PD님이 날 그렇게 봐줬다. 그 한 분, 제작진들이 아니었으면 이 자리에 없었을 수도 있다"고 전했다.

이어 유재석은 "때로는 답답하다. 나만 이렇게 방송을 하면 되나? 내 일이 잘되면 내 역할을 하는 건가? 그렇다고 제가 코미디프로그램을 만들 수는 없다. 현실적으로는 가능성이 희박하다. 그래도 관심을 두는 것과 안된다고 제쳐놓는 건 천지 차이다"라고 소신을 고백하며 국민 MC로서의 책임감을 보였다.

한편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큰 자기 유재석과 아기자기 조세호의 자기들 마음대로 떠나는 사람 여행을 담은 프로그램으로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4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08하락 1.3118:01 06/18
  • 금 : 72.35하락 0.43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