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마감]다우 0.3%↑ 사상 최고…나스닥 4거래일째 하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뉴욕증권거래소© AFP=뉴스1
뉴욕증권거래소© AFP=뉴스1

(서울=뉴스1) 신기림 기자 = 뉴욕 증시가 지수별 혼조세를 이어갔다. 강력한 기업실적과 경제지표 호조에 다우 지수는 사상 최고를 경신했지만, 기술주 하락이 이어지며 나스닥은 4거래일 연속 약세를 나타냈다.

5일(현지시간) 다우 지수는 전장 대비 97.31포인트(0.29%) 상승한 3만4230.34로 사상 최고를 경신했다.

스탠다드앤푸어스(S&P)500 지수는 2.93포인트(0.07%) 오른 4167.59로 거래를 마쳤다.

반면 나스닥 지수는 51.08포인트(0.37%) 하락한 1만3582.42로 체결됐다. 아마존, 넷플릭스, 페이스북 모두 1% 이상 밀렸다.

◇실적, 지표 호재 속 인플레이션 우려

이날 증시는 실적과 지표 호조에 상승세를 보였다. 제너럴모터스(GM)는 예상을 웃도는 실적에 주가가 4% 올랐다.

민간부문 고용주의 임금급여처리기관 ADP의 전미 고용보고서에 따르면 지난달 늘어난 수요와 생산 덕분에 민간의 급여가 늘었다. 덕분에 오는 7일 나오는 노동부의 공식 고용보고서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졌다.

원자재 관련주가 급등하며 셰브런, 다우, 캐터필러는 다우 30개 종목 중에서 가장 많이 올랐다. 최근 원자재 가격이 급등하며 인플레이션 기대감이 높아졌고 경기 순환주의 매력을 더 높였다.

US뱅크자산관리의 테리 샌드벤 수석주식전략가는 "에너지, 금융, 소재, 산업이 모두 시장수익률을 상회했다"며 "이 업종들은 경제재개에 혜택을 받는 경기순환 관련주가 많다"고 말했다.

◇옐런 금리인상 발언 여파 지속

하지만 인플레이션으로 금리 인상이 예상보다 빨라질 수 있다는 우려에 그동안 많이 오른 기술주는 내렸다. 특히 전날 미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 출신의 옐런 재무 장관이 금리 인상을 언급한 점은 이틀째 증시에 영향을 줬다.

전날 옐런 장관은 시사경제지 '더애틀란틱' 주최 화상 컨퍼런스에서 사전 녹화된 연설을 통해 "경제가 과열하지 않게 확실히 하려면 금리를 다소 올려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TD 아메리트레이드의 숀 크루즈 수석시장전략가는 "시장이 고점을 치면 투자자들은 오르는 인플레이션과 기업수익성에 대해 우려한다"고 말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이 백신에 대한 지식재산권 면제를 지지하며 모더나는 5% 이상 내렸고 화이자는 0.3% 하락했다.

S&P500의 11개 업종 가운데 5개는 오르고 6개는 내렸다. 에너지 3.33%, 소재 1.32%, 금융 0.94%순으로 상승폭이 컸고 유틸리티 1.71%, 부동산 1.52%, 재량소비재 0.38%순으로 하락폭이 컸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40.79하락 27.1418:01 06/21
  • 코스닥 : 1010.99하락 4.8918:01 06/21
  • 원달러 : 1134.70상승 2.418:01 06/21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21
  • 금 : 70.98하락 1.3718:01 06/21
  • [머니S포토] 도쿄올림픽 대회 준비 상황보고 등 국회 문체위
  • [머니S포토]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 전 기념촬영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아동학대 대응 현장 간담회 발언
  • [머니S포토] 화상 기자간담회 차 입장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도쿄올림픽 대회 준비 상황보고 등 국회 문체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