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 '곰표 밀맥주', 카스 꺾고 매출 1위로… 물량 늘리니 '훨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CU 곰표 밀맥주가 매출 1위에 등극했다./사진=CU
CU 곰표 밀맥주가 매출 1위에 등극했다./사진=CU

CU에서 판매하는 '곰표 밀맥주'가 오비맥주 '카스' 등 전통의 강호들을 꺾고 맥주 매출 1위에 올랐다. 

CU는 지난달 29일 국내 1호 위탁생산 수제맥주로 곰표 밀맥주의 물량을 월 300만개 대량 공급한 이후 불과 이틀 만에 '카스' '테라' '하이네켄' 등을 제치고 국산·수입 맥주를 통틀어 곰표 밀맥주가 매출 1위에 등극했다고 6일 밝혔다. 

지난 30여년 동안 편의점 맥주 시장에서 단독으로 판매하는 차별화 상품이 대형 제조사 제품들을 누르고 1위에 오른 건 처음이다. 특히 TV 광고 등 대대적인 마케팅 공세를 펼치는 스테디셀러들을 상품력 하나로 넘어섰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는 평가다. 

곰표 밀맥주는 최근 하루 판매량이 15만개를 넘어서며 압도적인 판매량을 기록하고 있다. 이는 전년 대비 무려 22.5배나 높은 수치이며 하루치 판매량이 지난해 월 평균 판매량(20만개)에 육박한다. 지난해 5월 첫 출시 이후 공급 물량 부족으로 최근까지 품절 사태를 겪었지만 대량 생산이 가능해지면서 공급이 수요를 받쳐주자 판매량이 폭발적으로 증가한 것이다.

공급량 늘릴 수 있었던 건 제도 뒷받침 덕분이다. 올해부터 주류 제조 면허를 가진 제조사가 타 제조업체의 시설을 이용한 주류 위탁생산(OEM)을 할 수 있도록 관련 규제가 완화됐다. 이에 곰표 밀맥주의 제조사인 세븐브로이는 롯데칠성음료에 위탁생산을 맡겨 지난해보다 생산 물량을 15배 더 늘렸다.

이렇게 물량을 늘렸음에도 여전히 일부 점포에서는 매진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얼마 전 CU 멤버십 어플인 포켓CU에서 진행한 곰표 밀맥주 200박스 한정 판매도 오픈 3분 만에 종료됐다. 추후 계획된 모바일 판매 물량을 맞추기도 현재 빠듯한 상황이다.

곰표 밀맥주의 흥행에 CU의 수제맥주 매출도 연일 신기록을 갱신하고 있다. 지난해 처음으로 국산맥주에서 차지하던 매출 비중이 10%를 넘긴 수제맥주는 곰표 밀맥주의 대량 공급 이후 그 비중이 28.1%까지 치솟았다.

곰표 밀맥주의 후속 상품들인 '말표 흑맥주' '오렌지는늘옳다' 등 다양한 이색 맥주들도 덩달아 소비자들의 큰 관심을 받고 있으며 그 결과, 최근 일주일 동안 CU 수제맥주의 전년 대비 매출은 365.5%로 껑충 뛰었다.

이승택 BGF리테일 음용식품팀 MD는 “국내 첫 수제맥주 위탁생산으로 물량이 늘어난 곰표 밀맥주가 그동안 잠재된 수요를 흡수하며 편의점 맥주 시장에 지각 변동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며 “새로운 맛의 맥주를 찾는 고객들이 늘어남에 따라 앞으로 톡톡 튀는 아이디어를 담은 신제품들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3.88상승 23.0915:30 06/22
  • 코스닥 : 1011.56상승 0.5715:30 06/22
  • 원달러 : 1131.90하락 2.815:30 06/22
  • 두바이유 : 74.90상승 1.3915:30 06/22
  • 금 : 71.79상승 0.8115:30 06/22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전 국무총리 초청 왁자지껄 토론회
  • [머니S포토] 국내외 아우르는  이재명 지지 '공명포럼' 발족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