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게 애들이지"… 박대성 화백, 1억원 작품 훼손에도 "괜찮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화 거장 박대성 화백의 작품을 어린이 2명이 훼손했다. 박 화백은 아이들의 행동을 "문제 삼지 말라"며 선처했다. /사진=JTBC
한국화 거장 박대성 화백의 작품을 어린이 2명이 훼손했다. 박 화백은 아이들의 행동을 "문제 삼지 말라"며 선처했다. /사진=JTBC

한국화의 거장 박대성(76) 화백의 작품을 어린이 2명이 만지고 올라타 일부 글자가 뭉개지고 훼손됐다. 박 화백은 아이의 행동에 "문제 삼지 말라"고 전했다.

경북 경주솔거미술관에 따르면 지난 3월17일 박대성 화백의 특별기획전 ‘서화(書畵), 조응(調應)하다’가 열리는 전시관에 어린이 관람객 2명이 들어와 전시관 한가운데 있는 작품 위에 눕거나 무릎으로 문지르고 다녔다. 뒤늦게 따라온 아이들의 아버지는 아이들의 행동을 말리기는커녕 아이들의 사진을 찍었다.

해당 작품은 통일신라시대 최고 명필인 김생의 글씨를 모필한 것으로 가로 39㎝, 세로 19.8m에 달하는 대작으로 알려졌다. 작품 가격은 1억원이 넘는 것으로 전해졌으며 전시관에선 작품과 관람객의 거리를 좁히기 위해 안전선을 제거한 상태였다. 다만 작품 옆에는 관람에 주의를 가져달라는 안내문이 여러 군데 설치됐다.

작품 훼손 사실을 발견한 미술관 측은 폐쇄회로(CC)TV 녹화 영상을 통해 아이들과 아버지를 찾아내 항의했다. 아버지는 "작품을 만지면 안되는지 몰랐다. 죄송하다"고 말했다.

미술관 측은 아이 부모의 말과 작품 훼손 사실을 박 화백에게 전했다. 박 화백은 어린이가 그랬다는 이야기를 듣고 "문제 삼지 말라"는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JTBC와의 통화에서 박 화백은 "나도 손주들이 있는데 무럭무럭 크는 아이들이 뭔들 못하겠나. 대수롭지 않은 일”이라며 “어른들이 조심해야 한다. 우리 관람문화가 좀더 나아지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 화백은 이어 "(작품에) 자국이 남아있다고는 하는데 그것도 하나의 역사니까 놔 둬야지. 복원을 할 수도 있는데 그럴 생각은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한은진
한은진 lizhan9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한은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