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담비 전 매니저, OO까지 훔쳤다? 전현무 '충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손담비 전 매니저의 충격적인 절도 행각이 재조명됐다. /사진=Mnet 방송캡처
손담비 전 매니저의 충격적인 절도 행각이 재조명됐다. /사진=Mnet 방송캡처

가수 손담비 전 매니저의 충격적인 절도 행각이 재조명됐다. 지난 5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엠넷 'TMI 뉴스'에서는 지인에게 발등 찍힌 스타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지인에게 발등 찍힌 스타' 5위에는 손담비가 올랐다. 이날 전현무는  "손담비는 '미쳤어'가 히트치며 음원 수익만 약 6억원에 달한다"고 소개했으며 "방송 출연으로 4억원, 광고 수익 약 10억원, 합해서 '미쳤어' 한 곡으로 수익이 약 20억원에 달한다"고 소개했다.

그는 "손담비는 '미쳤어' 활동 당시 무인경비시스템 설치를 위해 당시 가족처럼 함께 지내던 매니저에게 집 비밀번호를 알려줬다고 한다"면서 "손담비가 가족같이 지내던 매니저가 도박에 빠져 돈이 필요해지자 무려 이삿짐 트럭을 대동해 손담비 집에 있는 모든 가구들과 심지어 속옷까지 몽땅 절도했다고 한다. 돈 되는 건 다 가져간 거야"라고 알려 충격을 안겼다.

전현무는 손담비가 또 한 번 충격적인 사건을 겪었다고 소개했다. 전현무는 "손담비가 53평 오피스텔을 보증금 4억5000만원에 계약했으나 집주인과 전세돈이 사라졌다"며 "손담비가 계약한 집이 계약과 함께 경매로 넘어갔고, 손담비가 경매에서 시세 11억5000만원이었던 오피스텔을 12억에 낙찰받았다"고 전했다.

이어 "배당 2순위였던 손담비는 집주인이 가져간 4억5000만원 중 4억을 되찾았다"며 "경매로 넘어간 걸 본인이 되찾아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경매비용 700만원과 시세보다 높게 산 5000만원, 집주인에게 떼인 5000만원을 합하면 약 1억원 이상의 손해를 본 것과 같다"고 덧붙였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38%
  • 63%
  • 코스피 : 3249.32상승 24.6818:01 06/11
  • 코스닥 : 991.13상승 3.3618:01 06/11
  • 원달러 : 1110.80하락 518:01 06/11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1
  • 금 : 71.18상승 0.4718:01 06/1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줄확진 '올스톱'
  • [머니S포토] 공수처 수사 관련 발언하는 김기현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캐딜락 5세대 에스컬레이드, 압도적인 존재감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