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김오수, 피의자 아니란 지적도… 검찰 인사기준 촘촘하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6일 오전 경기과천시 정부과천청사 내 법무부로 출근하며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해 언급했다. /사진=뉴스1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6일 오전 경기과천시 정부과천청사 내 법무부로 출근하며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해 언급했다. /사진=뉴스1
"김 후보자가 피의자가 아니라는 지적이 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 출국금지 의혹 사건의 수사선상에 오른문제에 대해 언급했다. 박 장관은 6일 오전 정부과천청사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김 후보자는 피의자가 아니라는 지적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박 장관은 검찰 인사와 관련해 "기존 인사 기준보다 훨씬 촘촘하고 객관적인 기준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인사 검증을 위한 동의 절차가 시작됐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간 대대적 인사를 예고해온 박 장관은 이날도 "규모 있는 인사는 처음이지 않을까 싶다"며 "여러 목소리를 잘 담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오수) 검찰총장 지명자가 취임도 해야 하니 단정짓긴 곤란하지만 어쨌든 총장과 잘 협의하고 의견을 듣겠다"며 "최종적으로는 인사권자인 대통령의 뜻도 잘 받들어야 한다"고 부연했다.

앞서 법무부는 사법연수원 27기부터 31기에 해당하는 검사장 및 차장검사 승진 대상자들에게 문자메시지 등을 통해 인사검증동의서를 보냈다. 대상자들에게 오는 11일까지 동의여부를 밝히도록 했다.

박 장관은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를 제청한 이유를 묻는 질문에는 "일선 검사장과 대검 부장, 법무부 차관을 지내는 등 수사와 행정에 두루 밝기에 검찰 수장이 되기에 충분한 자격을 갖췄다"고 설명했다.

여기에 일각에서 제기되는 김 후보자의 정치적 중립성 문제에 대해서는 "정치적 중립성 화두는 대단히 중요하고 문재인 대통령의 아주 중요한 관심사다"며 "정치적 중립성은 우리 국민과 정치권, 언론이 바라보는 시각이 다양하기 때문에 모두 포괄하는 의미의 탈정치라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추후에 제가 생각하는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이 어떤 내용인지, 여러 스펙트럼 가운데 적절한 균형 등을 말씀드릴 계기가 올 것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김 후보자가 최근 수원지검의 서면조사를 받는 등 수사대상이라는 비판이 제기되는 것은 "수사를 받고 있다는 말로 포괄하기는 좀 그렇다"며 "일부에선 김 후보자가 피의자가 아니라는 지적도 있다"고 답했다.

박 장관은 김 후보자가 지난 4일 '현재 수사가 진행 중인 사건과 관련해 보고를 일절 받지 않을 방침'이라고 밝힌 것을 짚으면서 "청문 기간 중 현안수사와 관련해 보고를 받지 않겠다는 입장은 대단히 좋은 것"이라고 평가했다.
 

양진원
양진원 newsmans1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그 날의 소식을 열심히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2.13상승 2.8118:01 06/14
  • 코스닥 : 997.41상승 6.2818:01 06/14
  • 원달러 : 1116.70상승 5.918:01 06/14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4
  • 금 : 71.18상승 0.4718:01 06/14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 [머니S포토] 30대 당대표 '이준석' 박수속에 국힘 의총 참석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언급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이준석 체재 국민의힘 첫 최고위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