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 방문에 증빙서류 수십 장… 실손보험 청구하다 ‘격분’하는 이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실손의료보험 청구 전산화에 대한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사진은 서울시내 한 대학 병원./사진=뉴스1
실손의료보험 청구 전산화에 대한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사진은 서울시내 한 대학 병원./사진=뉴스1

한 시간 이상 기다려 실손의료보험(이하 실손보험) 보험금을 청구했는데 증빙서류를 잘 못 챙겨와 집으로 다시 발걸음 해야 한다. 병원에 재방문 하니 그 사이 대기하는 사람들이 늘어 이번엔 1시간 30분을 기다려야 한다. 손에 들고 있는 증빙서류도 수십 장. 이번에도 서류를 잘 못 챙겨왔을까 노심초사한다.  

여전히 전산화 되지 않은 실손보험 청구절차에 실손보험 가입자 2명 중 1명은 보험금 수령을 포기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코리아리서치 설문조사 결과에 의하면 최근 2년 이내에 실손의료보험금을 청구할 수 있었지만 청구를 포기한 경험이 전체 응답의 47.2%를 기록했다. 이들이 청구를 포기한 금액은 30만원 이하의 소액 청구건이 95.2%에 달했다.  

이번 조사는 금융소비자연맹ㆍ녹색소비자연대ㆍ소비자와함께 등 3개 시민단체가 최근 코리아리서치에 의뢰해 만 20세 이상 2년 동안 실손의료보험에 가입하고 있는 일반국민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것이다.

청구를 포기한 사유로는 ▲ 진료금액이 적어서(51.3%) ▲ 진료당일 보험사에 제출할 서류를 미처 챙기지 못했는데 다시 병원을 방문할 시간이 없어서(46.6%) ▲ 증빙서류를 보내는 것이 귀찮아서(23.5%) 등 이었다.  

코리아리서치 설문조사결과에 따르면 현재의 실손의료보험 청구에 대해 편리하다고 응답한 경우는 36.3%를 기록했으며 실손의료보험 보험금 청구시 전산 청구시스템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78.6%였다. 

본인 동의 시 진료받은 병원에서 보험사로 증빙서류를 전송하는 방식에 대해 85.8%가 동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험금 청구 시 증빙서류를 전산시스템으로 발송할 경우 민간 핀테크 업체나 보험업 관련단체에서 관련 전산시스템을 운영하기 보다는 개인정보보호가 잘되고 신뢰도가 높은 공공기관이 운영하는 것을 선호하고 있다.  

금소연은 "이번 21대 국회에서 여ㆍ야 모두 실손보험 청구전산화를 위한 법안을 발의한 만큼, 더 이상 이익단체의 이해관계에 좌지우지되지 말고 조속히 관련 법안을 국회에서 통과시켜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9.32상승 24.6818:01 06/11
  • 코스닥 : 991.13상승 3.3618:01 06/11
  • 원달러 : 1110.80하락 518:01 06/11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1
  • 금 : 71.18상승 0.4718:01 06/1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줄확진 '올스톱'
  • [머니S포토] 공수처 수사 관련 발언하는 김기현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캐딜락 5세대 에스컬레이드, 압도적인 존재감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