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이닝 8K' 양현종, 미네소타 상대 선발 데뷔전서 인상적 투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양현종(텍사스 레인저스)이 6일 오전(한국시각)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타깃필드에서 열린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3.1이닝 1실점 8K로 호투했다. /사진=로이터
양현종(텍사스 레인저스)이 6일 오전(한국시각)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타깃필드에서 열린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3.1이닝 1실점 8K로 호투했다. /사진=로이터
양현종(텍사스 레인저스)이 빅리그 선발 데뷔전에서 3.1이닝을 소화했다. 1실점했지만 탈삼진 8개를 뽑아내며 인상적인 모습을 남겼다.

양현종은 6일 오전(한국시각)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타깃필드에서 열린 미네소타 트윈스전에 선발 등판했다. 양현종은 1회에 세 타자를 연달아 헛스윙 삼진으로 잡아내는 위력적인 투구 내용을 선보였다.

2회 들어서도 양현종은 첫 타자 카일 갈릭을 내야 땅볼로 처리하며 순조롭게 출발했다. 하지만 5번타자 미치 가버에게 좌중월 솔로 홈런을 내주며 1실점했다. 몸쪽으로 붙인 공이 다소 밋밋하게 제구됐고 가버는 이를 비거리 약 138m의 대형 홈런으로 연결했다. 맞는 순간 담장을 넘어가는 것이 확실한 타구였다.

홈런을 내줬지만 양현종은 6번 호르헤 폴랑코와 7번 막스 케플러 역시 삼진으로 처리하며 추가 실점하지 않았다.
3회에도 마운드에 오른 양현종은 두 타자를 삼진으로 처리했다. 이후 9번 타자 안드렐튼 시몬스에게 2루타를 허용했지만 후속타자를 내야 플라이로 유도해 실점하지 않았다.

텍사스는 이어진 4회초 공격에서 안타와 상대 폭투 등을 묶어 1사 1,3루 기회를 잡았고 5번타자 조이 갈로의 내야 땅볼 상황에서 3루주자가 홈을 밟아 1-1 동점을 만들었다. 하지만 더 이상의 추가점을 올리진 못했다.

4회말 양현종은 연속안타와 볼넷 등으로 무사 만루 위기에 몰렸다. 하지만 6번 폴랑코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한 차례 위기를 넘겼다. 이후 텍사스는 존 킹을 양현종 대신 마운드에 올렸고 이날 양현종은 3.1이닝을 소화하며 경기를 마쳤다. 킹은 1사 만루 위기에서 실점하지 않으며 양현종은 1실점을 기록했다.

이날 양현종은 비록 승리를 기록하진 못했지만 자신이 잡아낸 10개의 아웃카운트 중 8개를 삼진으로 잡아내며 인상적인 투구를 선보였다. 등판 이전 이미 한계 투구수가 80개로 설정됐던 만큼 제한적인 상황임에도 비교적 호투했다. 이날 양현종은 66개의 투구수를 기록했다. 평균자책점은 기존 2.08에서 2.25로 약간 상승했다.

현재 양팀간 경기는 5회말 종료 현재 여전히 1-1 동점이 유지되고 있다. 따라서 이날 경기 결과는 양현종의 승패와는 무관하다.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