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개헌 필요성 언급… "대통령에 많은 권한과 짐 부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헌법 체제는 여야가 공존하고 협력하는 체제로 변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장동규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헌법 체제는 여야가 공존하고 협력하는 체제로 변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장동규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개헌 필요성을 언급했다.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인상청문회에서 박재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정치가 어떤 체제로 변하면 좋겠냐"고 묻자 김 후보자는 "현재 우리가 가진 헌법 체계가 너무 대통령에게 많은 권한과 짐을 부여하고 있다"고 답했다.

김 후보자는 "(대통령에게) 과도한 책임을 묻는 부분에 대해서는 분권형인, 그래서 여야가 공존하고 협력하는 체제로 변화하는 게 필요하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김 후보자는 "개헌은 국회 논의를 통해 결정돼야 한다"며 "기본적으로 혁명이 아닌 정치를 통해 세상을 조금이라도 낫게 하려면 대화와 타협을 통한 경쟁 세력끼리의 협치는 불가피하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빈재욱
빈재욱 binjaewook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