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르신 주거복지 향상 위해 노력할 것"… 김현준 LH 사장, 최초 영구임대 번동 방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현준 LH 사장(가운데), 이문영 주택관리공단 사장(왼쪽), 남국희 한국사회복지관협회장(오른쪽)이 'LH 효 나눔, 사랑 더하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LH
김현준 LH 사장(가운데), 이문영 주택관리공단 사장(왼쪽), 남국희 한국사회복지관협회장(오른쪽)이 'LH 효 나눔, 사랑 더하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LH
김현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이 6일 서울 강북구 번동5단지 영구임대주택 단지를 방문했다. 번동 영구임대주택은 1990년에 입주한 우리나라 최초 영구임대아파트다.
  
LH는 이날 "김 사장이 임대주택 128만가구를 관리하는 LH 사장으로서 주거 복지 현장을 점검하고 어버이날을 맞아 임대단지 어르신들에게 건강을 기원하는 기념품과 꽃바구니를 전달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LH와 한국사회복지관협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고통 받고 있는 어르신을 위로하고 화훼농가 코로나19 극복 지원을 위해 이번 행사를 준비했다. 행사에는 김 사장과 남국희 한국사회복지관협회장, 이문영 주택관리공단 사장이 참석했다.

LH는 번동 임대아파트를 비롯해 전국 30개 사회복지관을 통해 100세 이상 어르신 126명에게 성인용 보행기, 여름 의류 등 총 7종의 기념품을 전달할 예정이다.

단지 내 최장수 어르신 박귀예 할머니(101)는 "코로나19로 바깥 출입이 어려운 상황에서 사람들이 찾아와 대화를 나누고 선물과 꽃바구니도 받게 돼 행복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 사장은 "작은 정성이나마 어르신들께 위안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어르신들이 건강하고 편안하게 거주할 수 있도록 의료·돌봄 통합서비스를 확대하고 임대주택 공급·운영·관리 등 국민 주거복지향상에 세심한 주의를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LH는 주거비 부담을 줄이고 쾌적한 주거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펼친 대전둔산3 등 8개 단지 1만여가구 그린리모델링 시범사업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LH 관계자는 "올해부터는 2년간 전국 10개 권역 노후 공공임대주택 4만5000여가구 그린리모델링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라며 "에너지 효율 제고와 취약계층 주거환경 개선 요소를 설계에 적극 반영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강수지
강수지 joy82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