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로 커가는 중국 게임시장, 1Q 매출만 '13조'… "질 높은 게임 견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중국 게임 원신은 PC·콘솔·모바일 등 다양한 플랫폼을 지원하는 차별점을 두면서 엄청난 흥행을 거뒀다. 사진은 홍콩 거리에 걸린 원신 광고판. /사진=로이터
중국 게임 원신은 PC·콘솔·모바일 등 다양한 플랫폼을 지원하는 차별점을 두면서 엄청난 흥행을 거뒀다. 사진은 홍콩 거리에 걸린 원신 광고판. /사진=로이터
중국 게임산업의 성장세가 매섭다. 글로벌 게임시장에선 이미 2016년부터 5년째 시장 점유율 1위 자리를 수성해온 중국이 올해 또 한번 역대 실적을 갱신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이 같은 지속적인 성장의 비결로는 폐쇄적인 시장 정책이 지목된다. ‘판호’(版號·중국 내 게임 서비스 허가)라는 장벽을 세워 해외 게임의 시장 진입을 막으면서 자국 게임의 경쟁력을 키워온 것이다. 학계에선 중국 시장에 의존하던 국내 게임사들 역시 대항할 경쟁력을 키워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2021년 1Q 매출액 13조… "중국게임 질 높아졌다" 



중국 게임공작위원회(GPC)가 최근 공개한 ‘2021년 중국 게임산업 보고서’에 따르면 2021년 1분기 중국 게임시장의 판매수입(매출)은 전 분기 대비 9% 늘어난 770억3500만위안(13조3871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전체 판매수입에서 모바일게임이 차지하는 비중은 약 76%로 더욱 커졌다. 모바일 게임의 판매수입은 전 분기 대비 8.64% 증가한 588억3000만 위안(10조2217억원)이었다. 

홀로 커가는 중국 게임시장, 1Q 매출만 '13조'… "질 높은 게임 견인"

중국 게임산업의 수출액도 전 분기 대비 1.97% 증가한 40억6400만달러(4조5720억원)을 기록하면서 성장세를 유지했다. 

이번 매출 성장에 대해 GPC는 "창작 생태계가 완비되면서 중국 게임업체들이 자체 개발한 게임의 평균 질이 높아져 국내외에서 경쟁력을 키워가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 같은 성장세라면 2021년 사상최대 매출을 경신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중국 게임시장의 판매수입 ▲2017년 2036억700만위안(약 35조1575억원) ▲2018년 2144억4300만위안(약 37조171억원) ▲2019년 2308억7700만위안(약 39조8539억원)▲2020년 2786억8700만위안(약 48조1069억원) 이었다. 



엄격해지는 판호 심사… "중국 시장, 이젠 의존도 줄여야"



중국은 최근 몇 년 간 자국 게임업체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한편 해외 게임업체에 대한 규제를 꾸준히 강화하는 방식으로 글로벌 시장을 선점해 왔다. 자국 내에서의 해외게임 유통을 허가하는 '외자판호’를 제한 발급한 것이 대표적이다. 2017년 456건 발급됐던 외자판호는 ▲2018년 50건 ▲2019년 180건 ▲2020년 97건 등으로 크게 줄었다. 이 기간 한국에 발급된 외자판호는 1건에 불과했다.

이 가운데 판호를 발급하는 중국 국가신문출판광전총국은 2019년부터 두 차례에 걸쳐 판호 심사 규정을 강화해 왔다. 2019년 발급한 새 규정안에선 판호 승인 게임의 총량을 제한하고 3회 떨어지면 추가 신청이 불가능하다는 내용을 추가하는 가하면 최근 4월 배포한 '게임 심사 채점 세칙' 문서에선 판호 심사에 채점제를 도입했다.

학계에선 이 같은 변화가 국내 게임사에 좋게 작용하지는 않을 거라면서도 이번을 계기로 중국 시장에 대한 의존도를 줄여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영진 청강대학교 교수는 "쉽게 생각했던 중국 시장에 대해서 대응이나 정책적인 면에서 실수가 많았던 것 같다"라며 "긴호흡으로 봤으면 한다. 중국은 정치 상황 탓에 어떻게든 변화할 수 있는 변동이 큰 시장이다. 포기하기 어렵다고 하지만 중국 보다는 다른 시장을 개척하는 데 대해서 노력을 좀 더 해야 할 것 같다"고 조언했다.

다양한 게임 장르를 개발해 경쟁력을 키우려는 국내 게임사들의 노력이 시급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한 업계 관계자는 "최근 중국 게임은 기술력부터 콘텐츠, 비즈니스모델 등 모든 부분에서 국내 게임 대비 1~2년 앞선 것으로 파악된다"며 "게임시장 트렌드 파악과 대응이 빠를 뿐더러 다양한 시도를 적극적으로 하고 있어 해외에서 좋은 성과를 내고 있는 상황이다"라고 설명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08하락 1.3118:01 06/18
  • 금 : 72.35하락 0.43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