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도, 가상현실로 자율주행차 센서 테스트한다… '유니티'와 협업 발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강형진 만도 센터장(좌)과  권정호 유니티 사업부문 총괄본부장(우)이 양사 비전포스터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만도
강형진 만도 센터장(좌)과 권정호 유니티 사업부문 총괄본부장(우)이 양사 비전포스터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만도
만도가 실시간 3D 개발 플랫폼 기업 유니티(Unity)와 ‘가상현실(VR) 기반 자율주행 개발 환경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양사는 기존 자율주행 전방카메라 비전 센서 협업 범위를 확대해 ▲레이다 ▲라이다 ▲서라운드 카메라 등 ‘멀티 센서 퓨전’ 검증 고도화를 추진해 나간다.

만도와 유니티는 2018년부터 전방카메라를 사용해 3차원 VR 환경의 자율주행 시나리오를 검증했다. VR은 차, 보행자 등 사물인식과 함께 날씨 등 환경 조건 검증도 가능하다.

양사는 기존 협업 성과를 바탕으로 레이다, 라이다, 서라운드 카메라 등 자율 주행 인식 관련 모든 제품에 대한 VR 검증 개발 환경을 구축할 예정이다. 검증 범위는 자율주행 인지∙판단∙제어 등 전 영역으로 확대된다.
만도 자율주행차 '하키'가 3D VR을 비전 센싱하고 있다 /사진제공=만도
만도 자율주행차 '하키'가 3D VR을 비전 센싱하고 있다 /사진제공=만도

강형진 만도 ADAS R&D센터장은 “실제 주행으로 모든 자율주행 시나리오를 검증하는 데는 한계가 있다”며 “인공지능 기술 고도화를 위해 유니티와 함께 고품질 3차원 자율주행 데이터 검증 환경 구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유니티 인공지능∙머신러닝 수석 부사장 대니 랭 박사는 “매우 정확한 실제 도로 상황의 인스턴스를 대규모로 제작하고 반복 학습 정제에 활용하는 것은 센서 퓨전의 성능을 높여 물체를 올바르게 탐지하는 데 필수적”이라며 “유니티는 고품질 합성 데이터 세트와 시뮬레이션을 빠르고 간편하게 만들 수 있어 ADAS의 센서 툴을 개발하거나 훈련하는 데 효과적인 플랫폼”이라고 설명했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모빌리티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2.13상승 2.8118:01 06/14
  • 코스닥 : 997.41상승 6.2818:01 06/14
  • 원달러 : 1116.70상승 5.918:01 06/14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4
  • 금 : 71.18상승 0.4718:01 06/14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 [머니S포토] 30대 당대표 '이준석' 박수속에 국힘 의총 참석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언급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이준석 체재 국민의힘 첫 최고위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