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죽의 윤석열… 여권 대선주자 3명과 양자대결서 모두 우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여권 대선 후보들과 양자대결에서 모두 우위를 보이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사진은 왼쪽부터 윤석열 전 검찰총장,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정세균 전 국무총리. / 사진=임한별 기자, 장동규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여권 대선 후보들과 양자대결에서 모두 우위를 보이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사진은 왼쪽부터 윤석열 전 검찰총장,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정세균 전 국무총리. / 사진=임한별 기자, 장동규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이재명 경기지사,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정세균 전 국무총리 등 여권 대선주자와의 양자대결에서 모두 우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 4~5일 대선주자 가상 양자대결을 조사한 결과 윤석열 전 총장과 이재명 지사가 맞붙을 경우 윤 전 총장에게 투표하겠다는 응답이 44.5%, 이 지사에게 투표하겠다는 응답은 36.2%로 나타났다. 두 후보간 격차는 8.3%포인트다. 부동층 19.3% 중 '지지 후보 없다'가 13.2%, '잘 모르겠다'가 6.1%다.  

윤석열 전 총장과 이낙연 전 대표가 맞붙으면 윤 전 총장이 48.0%, 이 전 대표가 31.3%로 집계됐다. 양자간 격차는 16.7%포인트다. 부동층 20.7% 중 '지지 후보 없다'가 16.0%, '잘 모르겠다'가 4.7%다.
 
윤석열 전 총장과 정세균 전 총리와 대결시에는 윤 전 총장 48.7%, 정 전 총리 25.7%로 격차는 23%포인트다. 부동층 25.6% 중 '지지 후보 없다'가 19.6%, '잘 모르겠다'가 5.9%다.

권역별로는 윤석열 전 총장·이재명 지사 양자대결 시 윤 전 총장은 대구·경북(60.9%), 부산·울산·경남(50.7%), 서울(윤석열 45.9% vs 이재명 34.6%)에서 앞섰다. 이 지사는 광주·전라(51.9%)에서 앞섰다.

윤석열 전 총장·이낙연 전 대표 대결에선 윤 전 총장이 대부분 권역에서 앞섰다. 이 전 대표는 광주·전라(61.4%)에서 앞섰다.

윤석열 전 총장·정세균 전 국무총리 대결에선 호남(윤석열 25.2% vs 정세균 48.5%)을 제외한 전지역에서 윤 전 총장이 앞섰다.

세대별로 보면 이 지사는 30대(44.7%)와 40대(50.1%)에서 윤 전 총장을 앞섰다. 이 전 대표는 30대(43.2%)에서만 윤 전 총장보다 우세했다. 정 전 총리와 대결에선 모든 세대에서 윤 전 총장이 앞섰다.

이번 조사는 전국 만 18세 이상 2만7945명에게 접촉해 최종 1016명이 응답(응답률 3.6%)했다. 무선(90%)·유선(10%) 무작위 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빈재욱
빈재욱 binjaewook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