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원·세금 등 행정기관 알림 메시지, 8월부터 ‘카톡’으로도 받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자로 받던 행정기관의 각종 안내 메시지를 카톡으로도 받을 수 있게 된다. /사진=이미지투데이
문자로 받던 행정기관의 각종 안내 메시지를 카톡으로도 받을 수 있게 된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중앙부처와 지자체 등 행정기관에서 국민에게 발송하는 모바일 메시지를 카카오톡 ‘알림톡’으로 받을 수 있게 된다.

행정안전부는 국가정보자원관리원이 ‘모바일 메시지 서비스’에 카카오톡 기반 ‘알림톡’ 발송 기능을 추가한 ‘통합 메시지 관리 시스템’을 구축하고 오는 8월부터 서비스한다고 밝혔다.

국가정보자원관리원에서 구축·운영하는 ‘모바일 메시지 서비스’는 행정기관이 문자메시지 등으로 국민에게 정보를 안내하기 위해 활용하는 이동통신 기반 서비스다. 주로 ▲민원처리 단계별 통보나 소송사건 진행 통보 등 ‘민원처리 안내’, ▲비상소집과 업무관련자 재난상황 및 119 출동 지령전파 등 ‘내부업무처리’ ▲백신 예방접종, 세금 관련, 민방위 교육 통지 등 공지사항 및 정보제공 등에 쓰인다.

모바일메시지서비스 제공환경 개념도 /자료=행안부
모바일메시지서비스 제공환경 개념도 /자료=행안부

행안부에 따르면 지난해 국가정보자원관리원에서 제공하는 ‘모바일 메시지 서비스’를 통해 중앙부처, 지자체, 교육청 등 233개 행정기관에서 발송한 문자메시지는 총 5억3800만건이다. 카카오톡 알림톡은 기존 문자메시지 전송에 비해 장문 메시지(LMS) 기준 최대 60% 이상 요금이 저렴하다.

이에 지난해 발송된 문자메시지를 기준으로 장문 메시지 60%를 알림톡으로 전환하면 연간 40억원 정도 예산이 절감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문자메시지 평균 요금은 약 17원이다. 단문 메시지(SMS) 8.063원, 장문 메시지 26.763원, 멀티미디어 메시지 MMS 49.863원이다. 반면 ‘알림톡’은 건당 약 5원 이하 비용이 소요된다.

국가정보자원관리원에서는 스마트폰을 이용하지 않거나 카카오톡 앱을 사용하지 않는 국민을 위해 ‘알림톡’ 전송 실패 시 이동통신사 문자로 대체하는 방안도 마련한다. 앱에 장애가 발생하거나 문자메시지 대량 발송 등을 대비해 ▲백업 회선 확보 ▲통신속도 증속 ▲상시 모니터링 구축 등 인프라 관리를 강화해 안정성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은 “모바일 메시지 서비스에 알림톡이 추가되면 국가의 다양한 정책을 국민들이 보다 편리하게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국가 예산 절감은 물론 안정적인 서비스가 신속하게 제공될 수 있도록 중앙부처·지자체 등 이용기관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팽동현
팽동현 dhp@mt.co.kr  | twitter facebook

열심히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9.32상승 24.6818:01 06/11
  • 코스닥 : 991.13상승 3.3618:01 06/11
  • 원달러 : 1110.80하락 518:01 06/11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1
  • 금 : 71.18상승 0.4718:01 06/1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줄확진 '올스톱'
  • [머니S포토] 공수처 수사 관련 발언하는 김기현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캐딜락 5세대 에스컬레이드, 압도적인 존재감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