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겸 "정경심 표창장, 검찰이 증거 조작…공수처 수사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이 27일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현안 질의를 하고 있다. 2021.4.27/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이 27일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현안 질의를 하고 있다. 2021.4.27/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 =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은 6일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표창장 위조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증거를 소극적으로 은폐한 정도를 넘어 적극적으로 증거를 조작했다"며 "검찰의 증거 훼손 가능성에 대해 공수처가 직접 수사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BBS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에서 "항소심 첫 공판에서 (동양대 표창장 의혹 관련) 변호인이 찾아낸 증거를 보면 위조에 사용됐다는 당시 컴퓨터 IP 주소는 적어도 방배동 자택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며 "검찰 기소 내용의 증거가 다 허물어졌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IP주소로 추정하면) 아직 어디인지는 확인하지 못했지만 경북 영주에 있는 동양대일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며 "범행 시점인 6월16일에 범인은 서울에 있었고, 범행 도구는 수백킬로미터 떨어져 있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1심에서 검찰이 아주 뒤늦게 이 기록들을 제출해 1심에서는 이런 내용을 변호인들이 찾아내지 못했다"며 "검찰이 불리한 증거는 1심 때 제대로 제출하지 않았다. 형사절차의 기본 원리인 검사의 객관 의무를 위반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 교수 사건에서 동양대 표창장이 가장 충격적이었던 것 아니겠나. 노무현 전 대통령 때 논두렁 시계와 같은 역할을 했던 것"이라며 "검찰의 증거 은폐 내지 조작 부분에 대해서는 철저히 밝혀져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86.10상승 9.9118:03 06/24
  • 코스닥 : 1012.62하락 3.8418:03 06/24
  • 원달러 : 1134.90하락 2.818:03 06/24
  • 두바이유 : 74.50상승 0.4218:03 06/24
  • 금 : 73.43상승 0.9118:03 06/24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 [머니S포토] 국힘 대변인 선발토론배틀, 인사말 전하는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군 부대 방문 민주당 윤호중, 유심히 코로나19 백신 살펴...
  • [머니S포토] 홍준표, 1년 3개월만에 국민의힘 복당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