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덕동 갈등' 택배노조 "총파업 투표 마쳐…내일 결과·계획 발표"

7일 서비스연맹 대회의실서 기자회견 예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6일 오전 서울 중구 CJ대한통운 앞에 택배노조의 천막 농성장이 설치돼 있다. 이날 택배노조는 조합원들을 대상으로 서울 강동구 고덕동의 한 대단지 아파트에서 벌어진 '택배갈등'을 해결하기 위한 총파업 여부 투표를 진행하며 가결 시 11일부터 총파업에 돌입한다. 2021.5.6/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6일 오전 서울 중구 CJ대한통운 앞에 택배노조의 천막 농성장이 설치돼 있다. 이날 택배노조는 조합원들을 대상으로 서울 강동구 고덕동의 한 대단지 아파트에서 벌어진 '택배갈등'을 해결하기 위한 총파업 여부 투표를 진행하며 가결 시 11일부터 총파업에 돌입한다. 2021.5.6/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서울=뉴스1) 강수련 기자 = 택배노조가 6일 전 조합원을 대상으로 총파업 여부를 묻는 투표를 끝냈다. 투표 결과와 향후 계획은 7일 오전 기자회견을 통해 밝힐 예정이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택배노동조합(택배노조)은 이날 전 조합원을 대상으로 총파업 여부를 결정하는 투표를 진행했고 이날 오후 6시 기준으로 투표를 끝냈다고 밝혔다.

노조 관계자는 "오늘 밤 보도자료를 통해 쟁의행위 찬반투표 결과를 알려드릴 예정이었으나 내일 기자회견으로 모두 대체됐다"고 밝혔다. 기자회견은 7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서비스연맹 대회의실에서 열릴 예정이다.

앞서 택배노조는 지난 1일 전체 대의원들의 투표를 거쳐 조합원 총투표를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대의원 재적인원 402명 중 371명이 투표했고, 282명(76%)이 찬성했다. 반대는 88명, 무효는 1명으로 나타났다.

당시 노조는 "CJ대한통운을 비롯한 택배사들은 지금이라도 아파트 갑질문제와 저상차량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택배사를 향한 택배노조 전 조합원들의 강력한 투쟁이 있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이번 총파업은 서울 강동구 고덕동의 한 대단지 아파트에서 벌어진 '택배갈등'이 원인이 됐다.

해당 아파트는 지난달 1일부터 단지 내 지상도로 차량통행을 금지했고 모든 차량이 지하주차장을 통해 이동하도록 했다. 안전사고와 시설물 훼손 우려가 있다는 이유에서다.

그러나 택배차량(탑차)은 지하주차장 진입제한 높이(2.3m)보다 차체(2.5~2.7m)가 높아 진입 자체를 할 수 없다. 이에 택배기사들이 아파트 후문 인근 경비실에 택배를 놓고 가 상자 1000여개가 쌓이기도 했다.

택배노조 측은 개별배송을 위해서는 아파트 입구부터 손수레를 이용해야 하는 점을 고려해 택배사에 수수료 인상을 요구하는 방안을 검토했다. 또 강신호 CJ대한통운 대표이사 등을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혐의로 서울지방고용노동청에 고발했다.

반면 아파트 측은 "노조 측이 집 앞에 택배 갈등과 관련한 호소문을 붙였다"며 택배노조원 2명을 주거침입 혐의로 고발했고 경찰은 수사에 착수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49.32상승 24.6818:01 06/11
  • 코스닥 : 991.13상승 3.3618:01 06/11
  • 원달러 : 1110.80하락 518:01 06/11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1
  • 금 : 71.18상승 0.4718:01 06/1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줄확진 '올스톱'
  • [머니S포토] 공수처 수사 관련 발언하는 김기현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캐딜락 5세대 에스컬레이드, 압도적인 존재감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