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美-中, 한쪽 택할 수 없다…중국은 세계 최대시장"

"한미동맹은 근본 토대, 허물어뜨릴 수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1.5.6/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1.5.6/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박주평 기자,권구용 기자,유새슬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는 6일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 대한민국이 취해야 할 태도에 관해 "분명한 것은 우리는 어느 한쪽을 선택하거나 버릴 수 있는 상황은 아닌 것 같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미국과 중국 사이 한반도는 어떤 태도를 취해야 하나'라는 민병덕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의에 이같이 답변했다.

김 후보자는 "너무 어려운 질문을 하신다"면서 "한반도는 여러 지정학적 위치나 국제정치 내 위치로 볼 때 한미동맹이라는 가장 근본적인 토대 자체를 우리가 허물어뜨릴 수 없다. 그렇다고 중국이라는 세계 최대시장을 옆에 놓고 마치 중국하고는 다시 안 볼 사이처럼 할 순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러나 최근 여러 가지 미·중 경쟁이 단순히 군사, 경제 경쟁을 넘어서서 문명사적 경쟁, 혹은 패권다툼으로 가고 있기 때문에 이런 상황을 정치하는 분들, 국민과 공유해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그러면 우리 내부의 갈등, 다툼도 훨씬 빨리 치유되지 않겠나"라며 "민족의 역사를 보면 외부 어려움이 오면 모두 일치단결해서 극복했던 자랑스러운 경험이 있기 때문에 모든 것은 한민족이나 대한민국 국민의 튼튼하고 안전한 삶, 그 이상의(이외의) 가치에 우리가 함부로 쓸려 다녀선 안될 것 같다"고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