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 '어쩌다 사장' 차태현x조인성, 눈물의 마지막 영업…진짜 사장님과 회포(종합)

'어쩌다 사장' 6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tvN '어쩌다 사장' © 뉴스1
tvN '어쩌다 사장'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어쩌다 사장'이 막을 내렸다.

6일 오후 8시 40분에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어쩌다 사장' 최종회에서는 슈퍼 영업 마지막 이야기가 담겼다.

차태현과 조인성은 마지막 영업을 앞두고 주민분들에게 선물할 사인지를 준비했다. 이어 마지막 만남이 될 손님들에게 사인지를 선물했다. 단골손님들은 잊지 못할 추억을 선사해준 '어쩌다 사장'에게 고마움을 전하며 헤어짐을 아쉬워했다.

알바생 조보아가 떠나고, 저녁 영업 직전 초대가수 겸 알바생으로 가수 홍경민이 합류했다. 이날 저녁 영업은 예약제로 진행돼 VVIP 손님들이 찾아왔다. 홍경민은 주방 한쪽에 마이크를 설치해 라이브로 노래를 열창하며 유쾌한 분위기를 이끌었다.

잔잔한 노래부터 흥 넘치는 댄스곡까지 열창한 홍경민은 주문한 음식이 완성되자 "1번 테이블에 홍게라면!"이라고 능글맞게 외치며 재미를 더했다.

이후, 손님들이 '어쩌다 사장'을 위해 닭발, 인삼튀김, 손두부 등을 선물했다. 이에 홍경민은 손님들의 즉석 신청곡을 열창하며 환호를 끌어냈다. 홍경민이 부른 나훈아 '홍시'에 손님들이 눈물을 훔치기도.

사장 차태현, 조인성의 무대도 공개됐다. 차태현은 손님들의 요청에 '이차선다리'를 열창했고, 조인성이 영화 '비열한 거리'에서 불렀던 강진의 '땡벌'을 부르며 흥을 돋우었다.

마지막 손님으로 마을 상회의 진짜 사장님이 도착했다. 사장님은 아침 일찍부터 늦게까지 영업하는 두 사람의 고단함을 이해하는 듯 "늦게까지 힘드시죠?"라고 물었고, 마지막 손님이 사장님이라는 걸 눈치챈 조인성이 만감이 교차한 듯 몰래 눈물을 흘렸다. 처음엔 사장님의 정체를 알지 못했던 차태현과 조인성은 검둥이의 확연히 다른 반응에 눈치를 챘다고.

사장님은 "여기는 급해서 뛰어오는 사람이 많아 가게를 비우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조인성은 사장님에게 "덕분에 더 좋은 추억을 만들었다. 저희가 사장 타이틀을 달고 있지만 동네 분 모두가 사장님이셨다"고 말했다. 사장님이 이를 공감하며 "받은 게 많아서 갚으려고 한다"며 이웃들을 향한 고마움을 전했다.

열흘간의 총매출은 538만7200원이었다. 조인성의 홍게라면은 149그릇이 판매됐다. 차태현과 조인성은 사장님의 배웅을 받으며 원천리를 떠났다. 두 사람이 떠난 원천리에 봄이 찾아왔다. 사장님은 많아진 손님에도 밝은 모습으로 가게를 운영하는 모습으로 감동을 더했다.

한편, tvN 예능 프로그램 '어쩌다 사장'은 시골 가게를 덜컥 맡게 된 도시남자 차태현x조인성의 시골슈퍼 영업일지를 담은 프로그램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100%
  • 코스피 : 3258.63상승 6.518:01 06/15
  • 코스닥 : 997.37하락 0.0418:01 06/15
  • 원달러 : 1117.00상승 0.318:01 06/15
  • 두바이유 : 72.86상승 0.1718:01 06/15
  • 금 : 72.01상승 0.8318:01 06/15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 [머니S포토] 전국 택배노조, 1박2일 상경투쟁
  • [머니S포토] 백신접종 앞서 시민과 인사 나누는 국힘 '이준석'
  • [머니S포토] 윤호중 "대체공휴일법 6월 신속 처리…사라진 빨간날 돌려드릴 것"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