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석에서 소극적이었던 LG 유강남, 발상의 전환으로 만들어낸 반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6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베어스와 LG트윈스의 경기 LG 2회초 무사 1, 3루 상황 유강남이 적시타를 치고 있다. 2021.5.6/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6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베어스와 LG트윈스의 경기 LG 2회초 무사 1, 3루 상황 유강남이 적시타를 치고 있다. 2021.5.6/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서장원 기자 = LG 트윈스 연승행진의 선봉장이 된 유강남은 모처럼 밝은 표정으로 취재진 앞에 섰다.

유강남은 6일 잠실 두산 베어스전에 8번 타자 포수로 선발 출전해 5타수 3안타 2타점 2득점으로 펄펄 날며 LG의 2연승을 견인했다. 최근 3경기에서 7안타를 몰아치며 타격에서 상승세를 이어갔다.

LG의 주전 안방마님으로서 연패를 끊고 분위기를 반전시켜야 한다는 책임감이 좋은 결과를 냈다.

경기 후 유강남은 "연패를 끊어내는 데 집중하면서 경기를 했다. 그동안 우리 투수들이 너무 잘 던져줬고, 타자들도 그걸 잘 알기 때문에 이번 시리즈를 기점으로 더 나아질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연승을 통해 상승 동력을 얻었다고 말했다.

최근 경기에서 유강남은 잘 맞은 타구가 유독 야수 정면으로 향해 아웃되는 경우가 많았다. 그는 "신경쓰지 않으려고 했지만 나도 사람이다보니 잘 맞은 타구가 아웃이 되고 타율이 떨어지니까 심리적인 압박감이 커졌다. 타석에서도 소극적으로 변했다"며 그간의 마음고생을 털어놨다.

마음고생은 발상의 전환으로 사라졌다.

유강남은 "그럴수록 오히려 더 과감하게 배트를 돌리자고 생각을 바꿨고, 좋은 결과가 나오기 시작했다. 앞으로도 공격적으로 나만의 스윙을 할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우리팀이 득점권에서 침체됐고, 분위기도 다운됐는데 어제 오늘 타자들이 좋은 분위기를 만들었다. 추후 득점권에서 편안하게 타격할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LG의 안방을 지키는 포수로서 많은 투수들과 호흡을 맞추고 있는 유강남은 LG 마운드의 미래가 밝다고 자신했다.

그는 "우리팀 마운드가 성장해나가는 시기라고 생각한다. 투수들이 든든하기 때문에 포수로 앉아있으면 전혀 흔들리지 않고 자신있게 사인을 낸다. 우리 투수진의 미래는 밝다"면서 강력한 마운드의 힘으로 발전해나가는 미래를 그렸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