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미산장' 마지막 게스트 이혜정, 시집살이에 남편 외도까지…눈물 고백(종합)

'수미산장' 6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 2TV '수미산장' 캡처 © 뉴스1
KBS 2TV '수미산장'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요리연구가 이혜정이 '수미산장' 마지막회에서 눈물의 고백을 했다.

6일 오후 방송된 SKY,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수미산장'에서는 이혜정과 개그우먼 홍윤화가 마지막 게스트(특별출연자)로 등장해 시선을 모았다. 특히 이혜정은 혹독했던 시집살이에 과거 남편의 외도까지 언급하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혜정은 어머니에게 항상 못생겼다는 말을 듣고 자랐다고 회상했다. "못생겨서 빨리 시집가야 한다고 했었다. 엄마는 굉장히 미인이었다. 모진 소리를 하면서 결혼을 설득했다. 아버지는 네 행복이 중요하다고 하시면서 남편 스펙이 뭐가 중요하냐 하셨다"라며 "할 수 없이 떠밀려서 24살에 결혼했다"라고 밝혔다.

결혼식 당일 아버지는 딸에게 진심어린 조언을 했다고. 이혜정은 "신부 입장 하면서 아버지가 '참는 거다, 넌 잘 못 참지? 우리 견뎌보자' 하시더라. '버티는 거다, 버티다가 안되면 그 자리에서 굳히기 한판' 말하셨다"라고 전하며 눈물을 훔쳤다.

이혜정은 자신을 너무나 아껴줬던 아버지의 임종을 지키지 못했다고 해 안타까움을 줬다. "아버지가 돌아가셨을 때 벨기에 출장 중이었다"라던 그는 "출장 가기 전 아버지의 마지막 말씀이 있었다. 엄마랑 싸우지 마라, 혼자 남은 엄마 불쌍하지 않냐 하신 거다. 그때 마지막 용돈을 주셨다. 이혼 안 하고 살아줘서 고맙다 하시더라. '빨리 갔다 올게' 했는데 그게 마지막이었다"라면서 눈물을 흘렸다.

8년간 혹독했던 시집살이도 언급했다. 이혜정은 고부갈등이 심했다며 "저는 서운한 게 아직도 많다. 제가 판단하기에 어머니가 저를 동등한 사람으로 안 대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식구들 귀가 시간이 다 같지 않았다. 저는 다들 식사하면 마지막에 밥을 먹어야 했다. 저도 밥을 먹어야 하는데 시어머니가 식탁에서 신문을 보시는 거다. 저는 그 밑을 계속 닦아야 했다. 자존감이란 건 없었다. 4년간 혼자서 밥을 먹어야 했다"라고 덧붙이며 시집살이를 떠올렸다.

시어머니에 대해서는 "지금은 돌아가셨다. 부유한 집안 며느리한테 무시 안 당하려는 마음이 있었나 보다. 돌아가시기 얼마 전에 '아가 고맙다, 용서해라' 하셨다"라고 전해 눈길을 모았다.

KBS 2TV '수미산장' 캡처 © 뉴스1
KBS 2TV '수미산장' 캡처 © 뉴스1

의사 남편인 고민환에 대해서는 "바람났었다"라고 해 충격을 안겼다. 이혜정은 "남편이 '당신한테는 미안하지만 지금은 사랑하고 있다' 하더라. '근데 빨리 접어 볼게, 노력해 볼게' 했다. 외도가 잘못된 건 아니까 최대한 노력하겠다, 기다려 달라고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이혜정은 상대 여성을 목격했다고. "네 살 어린 그 여자를 봤었다. 의사와 환자로 만난 거였다. 제가 보자마자 촉으로 딱 저 여자인 걸 알았다"라면서 "'네가 대구에 오면 가만 안 놔둔다' 했다. 그 후로 그런 일은 없었지만, 아직도 상처로 남아있다"라고 고백했다.

이혜정은 울컥하면서 "왜 눈물이 나지"라고 말했다. 이어 "남편과 화해는 했다. 근데 용서는 안된다. 상처준 만큼 본인이 노력하는 중인 건 안다"라고 덧붙여 안타까움을 더했다.

배우 김수미가 이끌던 '수미산장'은 이날 방송을 끝으로 종영했다. 제작진은 '지금까지 사랑해 주셔서 감사하다'라는 말로 종영 인사를 전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49.32상승 24.6818:01 06/11
  • 코스닥 : 991.13상승 3.3618:01 06/11
  • 원달러 : 1110.80하락 518:01 06/11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1
  • 금 : 71.18상승 0.4718:01 06/1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줄확진 '올스톱'
  • [머니S포토] 공수처 수사 관련 발언하는 김기현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캐딜락 5세대 에스컬레이드, 압도적인 존재감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