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가 폭락' 삼성중공업, 오늘 공매도 금지… 제넥신 등 10개 종목 지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거래소는 7일 삼성중공업(코스피 상장사)과 녹십자랩셀, 안트로젠, 에스티팜, 엔케이맥스, 웹젠, 제넥신, 콜마비앤에이치, 티씨케이, 포스코ICT(이상 코스닥 상장사) 등 10종목을 공매도 과열종목으로 지정했다./사진=한국거래소
한국거래소는 7일 삼성중공업(코스피 상장사)과 녹십자랩셀, 안트로젠, 에스티팜, 엔케이맥스, 웹젠, 제넥신, 콜마비앤에이치, 티씨케이, 포스코ICT(이상 코스닥 상장사) 등 10종목을 공매도 과열종목으로 지정했다./사진=한국거래소
삼성중공업·제넥신 등 10개 종목에 대한 공매도 거래가 오늘 하루 동안 금지된다. 

한국거래소는 7일 삼성중공업(코스피 상장사)과 녹십자랩셀, 안트로젠, 에스티팜, 엔케이맥스, 웹젠, 제넥신, 콜마비앤에이치, 티씨케이, 포스코ICT(이상 코스닥 상장사) 등 10종목을 공매도 과열종목으로 지정했다. 

거래소는 전일 주가가 급락하거나 공매도 거래대금이 급증한 종목을 지정해 이날 하루 공매도 거래를 제한하고 있다. 공매도 과열종목으로 지정된 종목수는 지난 4일 22개 종목에서 6일 2개 종목으로 줄었다가 7일 10개 종목으로 다시 늘었다.

삼성중공업은 전일 주가가 10%이상(16.20%) 하락하고 공매도 거래대금 증가배율이 6배 이상(7.32)으로 집계돼 공매도 과열 종목으로 지정됐다. 

삼성중공업이 올해 1분기 어닝쇼크로 공매도 세력의 표적이 됐다는 분석도 나온다. 삼성중공업은 1분기 영업적자 5086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478억원) 대비 적자가 960.3% 확대됐다. 지난 2017년 4분기 이후 14개 분기 연속 영업적자다.

나머지 9개 종목은 공매도 거래대금 증가배율 5배 이상, 직전 40거래일 공매도 비중 평균 5% 이상 등 지정기준에 걸려 공매도 과열종목 명단에 올랐다.

이날 공매도 거래가 금지된 9개 종목은 지난 4일 공매도 과열종목으로 지정된데 이어 2번째 거래 금지 조치를 받았다. 공매도 과열 종목에 지정된 종목의 절반은 제약·바이오 종목이 차지했다. 

최유준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최장 기간 이어진 공매도 금지 조치로 가격 부담이 가중된 바이오, 2차전지, 통신장비 업종 중심으로 주가 흐름이 부진했다"면서 "과거 공매도 재개 이후 주가 복원에 20거래일 가량이 소요됐음을 고려하면 추가 변동성 장세 가능성은 열어 둘 필요가 있다"고 분석했다.
 

조승예
조승예 csysy2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증권팀 조승예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2.53상승 7.5815:30 07/27
  • 코스닥 : 1046.55하락 1.0815:30 07/27
  • 원달러 : 1150.10하락 4.915:30 07/27
  • 두바이유 : 74.50상승 0.415:30 07/27
  • 금 : 71.59하락 0.6615:30 07/27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연일 계속되는 폭염'
  • [머니S포토] 질의 받는 김현아 SH 사장 후보자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정부와 함께 생활물류법 현장 안착되도록 점검"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