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젤 필러 3종, 콜롬비아서 품목허가… 2025년까지 현지 점유율 20% 목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휴젤 히알루론산 필러 '히알센스 플러스'./사진=휴젤
휴젤 히알루론산 필러 '히알센스 플러스'./사진=휴젤
휴젤이 꺼진 부위를 채워주는 기능을 하는 '히알루론산 필러'(HA 필러) 수출 저변을 확대했다.

7일 휴젤에 따르면 지난 4월 콜롬비아 식품의약품규제당국(INVIMA)으로부터 ‘히알센스 플러스’(국소마취제 리도카인 함유 제품) 3종 제품에 대한 품목허가를 취득했다. 이번 품목허가는 지난 2015년에 이어 2번째다.

이번 허가 승인 제품은 ▲히알센스 파인 플러스(Hyalsense Fine Plus) ▲ 히알센스 울트라 플러스 (Hyalsense Ultra Plus) ▲히알센스 서브-큐 플러스(Hyalsense Sub-Q Plus) 3개다.

이번 승인을 받은 3종 제품 모두 리도카인을 함유하고 있어 시술 시 환자의 고통을 최소화시켰다. 또한 특수 제조공법으로 시술 부위 내 필러 이동을 최소화해 시술 후에도 형태 유지가 용이하도록 했다.

휴젤은 이번 허가 승인을 기반으로 시장 점유율을 높이겠다는 방침이다. 오는 2025년까지 현지 HA필러 시장 점유율 20%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재 콜롬비아 HA필러 시장은 2020년 기준 연간 약 5만4000시린지 규모로, 이중 85%를 리도카인 함유 제품이 차지하고 있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4.96하락 13.7215:30 06/17
  • 코스닥 : 1003.72상승 5.2315:30 06/17
  • 원달러 : 1130.40상승 13.215:30 06/17
  • 두바이유 : 74.39상승 0.415:30 06/17
  • 금 : 72.78상승 0.9915:30 06/17
  • [머니S포토] 정세균 대선 출마선언식
  • [머니S포토] '광주 건축물 붕괴사고 대책' 당정, 인사 나누는 송영길
  • [머니S포토] 文 정부 맹비난 하는 김기현
  • [머니S포토] 서울시 오세훈·권익위 전현희, '청렴 사회구현' 위해 양 기관 협력
  • [머니S포토] 정세균 대선 출마선언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