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살 아들 팔아 재혼한 부인과 해외여행한 남성… 결국 체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두 살 아들을 판 돈으로 재혼한 부인과 해외 여행을 다녀온 남성이 체포됐다. /사진=데일리메일 캡처
두 살 아들을 판 돈으로 재혼한 부인과 해외 여행을 다녀온 남성이 체포됐다. /사진=데일리메일 캡처

한 중국인 남성이 두 살 아들을 판 돈으로 재혼한 부인과 해외여행을 다녀온 혐의로 체포됐다. 팔린 아들은 경찰 도움으로 친모와 안전하게 만났다.

6일 데일리메일 등 외신에 따르면 중국인 남성 시모씨는 자신의 두 살 아들을 팔아 그 돈으로 재혼한 부인과 해외여행을 다녀온 혐의로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중국 저장성 출신의 시씨는 아내와 이혼하며 두 아이 중 딸은 아내가, 아들은 자신이 기르기로 합의했다. 시씨는 다른 지역에서 일할 때마다 그의 남동생에게 자신의 아들을 돌보게 했다. 시씨는 남동생에게 "아이 어머니가 아이를 보고 싶어한다"며 남동생으로부터 자신의 아들을 데려왔다.

남동생은 아이가 어머니 집에 도착하지 않고 형이 계속 "아이가 괜찮다"고 대답하는 것을 수상히 여겨 지난달 22일(현지시각) 경찰에 그의 형을 신고했다.

경찰 조사 결과 시씨는 장쑤성에 사는 자녀가 없는 한 부부에게 자기 아들을 15만8000위안(약 2738만원)을 받고 판 것으로 밝혀졌다.

시씨와 재혼한 새 부인은 시씨가 아들을 팔아 번 돈을 친구들에게 과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아들을 판 남자를 체포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 0%
  • 0%
  • 코스피 : 3266.22하락 9.9113:21 08/06
  • 코스닥 : 1057.17하락 2.3713:21 08/06
  • 원달러 : 1142.30하락 1.413:21 08/06
  • 두바이유 : 71.29상승 0.9113:21 08/06
  • 금 : 68.80하락 2.5713:21 08/06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단회의
  • [머니S포토] 우아한형제들 임원과 인사 나누는 대권잠룡 '정세균'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 발언하는 송영길
  • [머니S포토] 첫 출근 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고승범 내정자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단회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