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0명 참가하는 택배노조 부분파업 결정… "시기는 미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민주노총 전국택배노동조합이 서울 서대문구 서비스연맹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파트 지상차량출입금지 택배사 해결을 촉구하는 총파업 투쟁계획 및 택배사, 노동부 요구안'을 발표했다./사진=임한별 기자
민주노총 전국택배노동조합이 서울 서대문구 서비스연맹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파트 지상차량출입금지 택배사 해결을 촉구하는 총파업 투쟁계획 및 택배사, 노동부 요구안'을 발표했다./사진=임한별 기자
택배노조의 부분 파업이 결정됐다. 파업 참여 인원만 약 2000명에 이른다.

7일 민주노총 전국택배노동조합(택배노조)은 조합원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진행한 결과 찬성 4078명, 반대 1151명 등 찬성률 77%로 파업이 가결됐다고 밝혔다. 파업 돌입 인원은 노동위원회 쟁의절차를 완료한 조합원 1907명이며 파업 시기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파업권이 확보되지 않은 조합원들은 이번 파업에서 제외될 예정이다.

진경호 택배노조 위원장은 "중앙집행위원회가 구체적 파업 돌입 일정은 위원장에 위임하기로 결정했다"며 "정치권이 택배사들에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고 정부가 중재하겠다는 의사도 감안해 파업 돌입 시기를 조정할 수 있다"고 밝혔다.

택배노조는 부분파업을 진행할 방침이다. 진 위원장은 "택배물량 10% 남짓 생물 위주로 운송을 거부할 것"이라며 "생물은 당일 배송이라 국민 불편은 최소화하면서 택배사에 부담을 주는 전술"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규격상 택배가 아닌 화물로 취급되는 물류나 여러개 택배를 하나로 묶은 택배, 계약과 택배비 일치하지 않을 경우 배송을 거부하는 것으로 방침을 정했다"고 말했다.

이번 택배노조의 파업 결정은 지난달 초 강동구 고덕동의 한 대단지 아파트에서 벌어진 ‘주민 갑질’ 사건이 원인이 됐다. 총 5000세대 규모로 알려진 해당 아파트는 주민 안전 등을 이유로 지난달 1일부터 택배차의 단지 내 지상도로 진입을 막았다. 하지만 해당 아파트 지하 주차장 입구 높이(2.3m)가 낮아 택배차가 지하 주차장으로 진입이 불가능해 문제가 발생했다.

보통 택배차의 높이는 2.5~2.7m로 택배기사들이 배송을 하려면 단지 지상도로에서 손수레를 이용해 배송하거나 지하주차장을 이용하려면 사비로 차체 높이를 낮춰야 하는 상황.

택배노조는 아파트가 일방적으로 진행한 조치와 요구사항이며 결정 과정에서 택배기사들의 의견은 배제했다는 데 ‘갑질’로 규정하고 보이콧을 진행했다. 지난달 1일과 14일에는 이 아파트 후문 입구에 물품 1000여개가 쌓이는 ‘택배 대란’이 일어나기도 했다. 반면 아파트 측은 1년 전부터 택배차의 지상 진입 금지를 알리며 충분한 계도 기간을 제공했다는 입장이다.
민주노총 전국택배노동조합이 서울 서대문구 서비스연맹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파트 지상차량출입금지 택배사 해결을 촉구하는 총파업 투쟁계획 및 택배사, 노동부 요구안'을 발표했다./사진=임한별 기자
민주노총 전국택배노동조합이 서울 서대문구 서비스연맹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파트 지상차량출입금지 택배사 해결을 촉구하는 총파업 투쟁계획 및 택배사, 노동부 요구안'을 발표했다./사진=임한별 기자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모빌리티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8.68상승 20.0518:01 06/16
  • 코스닥 : 998.49상승 1.1218:01 06/16
  • 원달러 : 1117.20상승 0.218:01 06/16
  • 두바이유 : 73.99상승 1.1318:01 06/16
  • 금 : 71.79하락 0.2218:01 06/16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여야 줄다리기 속 국회 과방위 개회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14년 만에 '사랑의열매' 명예회장 재추대
  • [머니S포토] 대체공휴일 입법 공청회, 인사 나누는 서영교·전해철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