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총리는 마지막으로 주어진 공직"… 대권 도전 선긋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7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향후 대권 도전에 선을 그었다./ 사진=장동규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7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향후 대권 도전에 선을 그었다./ 사진=장동규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향후 대권 도전에 선을 그었다.

7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이 "대선 출마를 염두에 두고 있지 않느냐"고 묻자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는 "정치권에 들어온 지 30년이 조금 넘었다. (국무총리가) 마지막으로 저에게 주어진 공직이라고 생각하고 그렇게 일할 각오가 돼 있다"이며 "스스로가 지난해 국회의원 선거, 당대표 선거를 거치면서 정치해왔던 내용 등을 봤을 때 지금 시대를 감당할 수 없겠다는 생각에서 스스로 입장을 정리한 것으로 봐주시면 된다"고 말했다.

이날 조 의원은 김 후보자가 한나라당을 탈당해 열린우리당을 입당했던 과거를 언급했다. 조 의원은 "지역주의 타파라는 정치적 철학이 있어 대선주자로 분류됐다"며 "문재인 대통령 임기 말 총리 후보자로서 청문회를 하고 있다. 대선주자로서 길이 멀어졌다는 안타까움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당(국민의힘)에 있었으면 더 좋았을 걸 하는 아쉬움이 있다"고 전했다.
 

빈재욱
빈재욱 binjaewook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6.19상승 12.3123:59 06/23
  • 코스닥 : 1016.46상승 4.923:59 06/23
  • 원달러 : 1137.70상승 5.823:59 06/23
  • 두바이유 : 74.50상승 0.4223:59 06/23
  • 금 : 73.43상승 0.9123:59 06/23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 [머니S포토] 추미애 '제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양승조 충남도지사 출판기념회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통과 '대체공휴일법'…이제 본회의만 남아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