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아들의 이름으로] “진정한 반성이란 무엇인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영화 ‘아들의 이름으로’는 1980년 5월 광주에 있었던 ‘오채근’(안성기 분)이 아들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반성 없는 자들에게 복수하는 이야기를 담았다. /사진=엣나인필름 제공
영화 ‘아들의 이름으로’는 1980년 5월 광주에 있었던 ‘오채근’(안성기 분)이 아들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반성 없는 자들에게 복수하는 이야기를 담았다. /사진=엣나인필름 제공

영화 ‘아들의 이름으로’는 1980년 5월 광주에 있었던 ‘오채근’(안성기 분)이 아들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반성 없는 자들에게 복수하는 이야기를 담았다. 특히 5·18 민주화운동 41주기를 맞는 2021년에도 여전히 반성하지 않는 가해자들에게 진정한 반성을 촉구하는 영화로 관심을 모은다.

배우 안성기는 여전히 1980년 5월의 기억으로 괴로워하며 반성 없이 살아가는 자들에게 복수를 결심한 아버지 ‘오채근’ 역을 맡아 카리스마 넘치는 열연을 펼친다. 윤유선은 5·18 민주화운동의 아픔을 지닌 ‘진희’로 열연을 펼친다. 지울 수 없는 상처로 울컥 눈물을 쏟아내지만 일상을 버텨내는 모습으로 위로를 전할 예정이다.

오채근의 복수 대상이자 여전히 반성 없이 살아가는 가해자 ‘박기준’으로 분한 박근형은 영화의 메시지를 드러내는 중요한 인물을 맡았다. 보기만 해도 분노를 유발케 하는 열연을 펼쳐 시선을 모은다. 끝으로 이세은은 오채근이 복수를 결심하게 하는 아들과의 비밀을 알고 있는 유일한 인물인 ‘세미’ 역을 맡았다.

연출을 맡은 이정국 감독은 “수많은 5·18 증언록을 읽었다. 읽을수록 당시 책임자들은 사건에 관심도 갖지 않고 반성도 제대로 하지 않고 있는 점에 분노했다”며 “반성하지 않는 삶은 살 가치가 없다는 소크라테스의 명언처럼 과거를 제대로 돌아보지 않는다면 역사는 되풀이될 뿐이다. 영화를 통해 당시의 아픔과 가해자의 책임에 대해 되짚어보고 싶었다”며 작품을 시작한 계기를 전했다.

배우 안성기는 “지금 젊은 세대는 5·18 민주화운동을 역사로만 알고 있을 것이다. 하지만 그 아픔은 아직까지 이어지고 있고 반드시 짚고 해결해 나가야 할 숙제다. 모두가 관심을 갖고 함께 고통을 이겨내길 바란다”며 관객이 영화를 통해 역사적인 사실에 대해 관심을 가져줄 것을 당부했다.

1980년 5월 이후 41년이 지난 2021년 5월에도 반성하지 않는 세상을 향해 던지는 울림 있는 메시지를 전달할 이정국 감독의 ‘아들의 이름으로’는 필람 영화로 손꼽히고 있다. 5월12일 개봉.

◆시놉시스

1980년 5월의 광주를 잊지 못하던 ‘오채근’(안성기 분)은 반성 없이 호의호식하며 살아가는 이들에게 복수를 하기로 마음먹는다. 광주 출신의 ‘진희’(윤유선 분)를 만나며 결심을 굳히게 된 그는 당시의 책임자 중 한 사람이었던 ‘박기준’(박근형 분)에게 접근하는데…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