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혐 논란' 다이소에도?… 손가락 뜻이 '그거'라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다이소 매장 홍보물이 '남혐 논란'에 휩싸였다./ 사진=커뮤니니 캡처
다이소 매장 홍보물이 '남혐 논란'에 휩싸였다./ 사진=커뮤니니 캡처
'남혐 논란'이 다이소까지 확산됐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다이소의 한 매장에 걸린 홍보물이 남성 혐오를 표현한 것 아니냐는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엔 다이소 매장 창문 쪽에 부착된 홍보물이 찍힌 사진이 포함돼 있다. 홍보물은 지폐를 손가락으로 집는 사진이다.

누리꾼들은 홍보물에 들어간 손 모양 이미지가 한국 남성 성기를 비하할 때 쓰는 이미지와 비슷하다고 의견을 냈다. 해당 사진처럼 지폐를 집는 사람은 거의 없다며 최근 불거진 남혐 논란과 궤를 같이 하는 것 아니냐고 의문을 제기했다.

이에 다이소 관계자는 "2019년에 제작된 광고"라며 "남혐 의도는 없다"고 해명했다.

최근 GS25를 시작으로 기업들이 올린 홍보물이 잇따라 남혐을 표현한 것 아니냐는 의혹에 휩싸였다. BBQ도 비슷한 논란이 생기자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로 사과를 하기도 했다.
 

빈재욱
빈재욱 binjaewook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8.68상승 20.0515:32 06/16
  • 코스닥 : 998.49상승 1.1215:32 06/16
  • 원달러 : 1117.20상승 0.215:32 06/16
  • 두바이유 : 73.99상승 1.1315:32 06/16
  • 금 : 71.79하락 0.2215:32 06/16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여야 줄다리기 속 국회 과방위 개회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14년 만에 '사랑의열매' 명예회장 재추대
  • [머니S포토] 대체공휴일 입법 공청회, 인사 나누는 서영교·전해철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