떳떳한데 왜?… 유튜브 영상 모두 삭제한 오세훈 비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오세훈 서울시장이 극우 논란에 휩싸인 20대 취업준비생 유튜버 A씨를 '메시지 비서'로 영입했다. 사진은 오 시장이 7일 오전 서울 용산구 대한노인회서울시연합회 앞에서 열린 어버이날 기념 행사에 참석해 인사말을 마치고 자리로 향하는 모습. /사진=뉴스1
최근 오세훈 서울시장이 극우 논란에 휩싸인 20대 취업준비생 유튜버 A씨를 '메시지 비서'로 영입했다. 사진은 오 시장이 7일 오전 서울 용산구 대한노인회서울시연합회 앞에서 열린 어버이날 기념 행사에 참석해 인사말을 마치고 자리로 향하는 모습. /사진=뉴스1
최근 오세훈 서울시장이 20대 취업준비생 유튜버 A씨를 '메시지 비서'로 영입했다. A씨는 문재인 대통령을 '문씨'라고 호칭한 것으로 알려져 극우 성향이 아니냐는 논란을 일으켰다. 서울시는 이를 부인했지만 그의 유튜브 영상들로 인해 이러한 논쟁이 계속되자 A씨는 돌연 유튜브 영상과 프로필 등을 모두 삭제했다. 

7일 뉴스1에 따르면 오 시장은 A씨를 별정직 공무원 8급 메시지 비서로 채용했다. 메시지 비서는 시장 연설문과 축전, 축사 등 시장실에서 나가는 메시지의 초안을 잡고 수정하는 일을 한다. A씨는 아직 업무 경력이 없는 취업준비생으로 서울시장 보궐선거 당시 오 시장의 선거캠프에서 시민후원회장을 맡았다.

문제는 그의 유튜브 영상이었다. A씨는 유튜브 채널을 운영했는데 구독자 수는 약 2만3000명이었다. A씨가 올린 일부 영상의 제목을 보면 과격한 문구가 눈에 띈다. ▲문씨의 몰락 ▲윤석열! 문씨한테 소송건다?! 등 문 대통령을 '문씨'라고 호칭해 '극우'라는 지적이 나왔다. 

이에 이준석 전 국민의힘 최고의원은 A씨를 두둔하고 나섰다. 이 전 최고위원은 "문씨 표현이 극우의 상징인가. 극우라는 표현을 남용할 필요가 없다"며 "캠프에서 같이 일했던 친구고, 누구보다 성실하고 영상 제작 감각이 있는 친구"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그의 유튜브 영상에 ▲국가부도에 대비하세요 ▲대한민국, 자유의 종말 등의 영상도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일각에서 극우라는 비판이 다시 제기됐다.

현재 A씨는 유튜브 채널 이름과 프로필 사진, 영상 콘텐츠를 모두 삭제한 상태다. 제목만 구글에서 검색할 수 있다. 구글로 검색해본 결과 그가 올린 영상 중엔 유튜브가 ‘노란딱지’를 붙인 것도 있었다. '노란딱지'는 유튜브가 선정성·폭력성·정치적 편향성 등 운영기준을 위반하는 영상에 붙이는 경고 표시다.

영상의 내용을 확인할 수 없기 때문에 논란은 계속 더 지속될 가능성이 높다. 제목으로 시작된 궁금증을 해소할 방법이 없기 때문이다. 만약 그가 다시 영상을 복구한다면 논란이 종식될 수 있다. 그러나 내용마저도 극우라는 비판이 제기될만한 내용이라면 오 시장에게 큰 부담이 될 전망이다. 오 시장은 그동안 중도 보수 노선을 유지하며 합리적 정치인이라는 이미지를 구축해왔기 때문이다.

앞서 서울시 관계자는 "청년에게 메시지를 전달할 때 청년 입장에서 메시지가 나가면 전달력이 있으리라 판단했다"며 "(A씨가) 극우 성향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양진원
양진원 newsmans1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그 날의 소식을 열심히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3249.32상승 24.6818:01 06/11
  • 코스닥 : 991.13상승 3.3618:01 06/11
  • 원달러 : 1110.80하락 518:01 06/11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1
  • 금 : 71.18상승 0.4718:01 06/1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줄확진 '올스톱'
  • [머니S포토] 공수처 수사 관련 발언하는 김기현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캐딜락 5세대 에스컬레이드, 압도적인 존재감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