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보존 "동물실험서 신약후보물질 항불안·항우울 효과 확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바이오 기업 비보존이 동물실험에서 신약 후보물질인 ‘VVZ-2471’의 항불안·항우울 효과를 확인했다./사진=비보존
바이오 기업 비보존이 동물실험에서 신약 후보물질인 ‘VVZ-2471’의 항불안·항우울 효과를 확인했다./사진=비보존
바이오 기업 비보존이 동물실험에서 신약 후보물질인 ‘VVZ-2471’의 항불안·항우울 효과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8일 비보존에 따르면, VVZ-2471의 항불안 작용에 대한 연구는 쥐를 이용한 고가식 십자 미로 실험을 통해 진행됐다. 이는 불안 연구에 주로 쓰이는 대표적인 실험으로, 해당 미로에서의 쥐의 움직임을 추적 관찰해 불안 정도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쥐가 개방공간에서 머무르는 시간이 길수록 불안이 감소한 것으로 본다.

이 실험에서 위약대조군에는 용매만 처리했고, 양성대조군에는 불안 치료에 쓰이는 향정신성 의약품 디아제팜이, 실험군에는 VVZ-2471이 투여됐다. 실험 결과 개방공간에 머무르는 시간이 통계적 유의성을 갖고 증가한 것을 확인했다고 회사는 밝혔다.

항우울 작용에 대한 연구는 쥐를 이용한 꼬리매달기 실험으로 진행됐다. 이는 쥐의 꼬리를 매달아 부동시간을 측정하는 것으로 약물의 항우울 효과를 연구하는데 주로 쓰인다. 부동시간이 감소할수록 항우울 효과가 있는 것으로 본다. 위약대조군은 용매만 처리했고, 양성대조군에는 항우울제 플루옥세틴이, 실험군에는 VVZ-2471이 투여됐다. 

실험 결과 VVZ-2471을 투여한 실험군에서 부동시간을 유의적으로 감소시키는 현상이 관찰됐다. 회사 측은 "이는 대표적 항우울제인 플루옥세틴 처리군과 동등 수준의 약효"라고 설명했다.

VVZ-2471은 비보존의 신규 후보물질로, 신경병증성 통증 제어 효과를 확인한 후 현재 비임상 단계를 진행 중이다. 비보존의 두 번째 파이프라인으로 지난해 7월 국내 특허를 출원했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8.63상승 6.515:30 06/15
  • 코스닥 : 997.37하락 0.0415:30 06/15
  • 원달러 : 1117.00상승 0.315:30 06/15
  • 두바이유 : 72.86상승 0.1715:30 06/15
  • 금 : 72.01상승 0.8315:30 06/15
  • [머니S포토] 백신접종 앞서 시민과 인사 나누는 국힘 '이준석'
  • [머니S포토] 윤호중 "대체공휴일법 6월 신속 처리…사라진 빨간날 돌려드릴 것"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원내대책회의 입장하는 '김기현'
  • [머니S포토] "잘생겼다" 김우빈, '부끄러워 하며 손하트 발사'
  • [머니S포토] 백신접종 앞서 시민과 인사 나누는 국힘 '이준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