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해 "코로나19 꿈인지 생시인지…'전국노래자랑' 녹화 못한 지 1년 넘어"

'송해의 인생티비' 7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송해의 인생티비'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송해의 인생티비'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국내 최고령 MC 송해가 코로나19 여파로 '전국노래자랑' 녹화를 못하고 있다며 안타까워했다.

송해는 7일 오후 방송된 비대면 토크 콘서트 '송해의 인생티비'를 통해 신재동 악단장을 만나 대화를 나눴다.

이날 신재동은 "선생님 앞에서 이런 말 할 게 아니지만 세상 참 오래 살고 볼 일이다. 이렇게 비대면 토크 콘서트를 할 날이 올 줄 몰랐다"라고 말했다.

이에 송해는 "누구 앞에서 오래 살았다고 그래~"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특히 그는 "저도 이게 참 꿈인지 생시인지 모르겠다"라고 속마음을 털어놓으며 "여러분이야 더 힘들 거다. 생업이 달렸는데 얼마나 답답하고 생활에 어려움이 많겠냐"라고 안타까워했다.

"'전국노래자랑' 녹화 못한 지 얼마나 됐냐"라는 질문을 받은 송해는 "1년이 넘었다"라고 답했다. 신재동은 거의 2년이 다 되어간다고 거들었다. 송해는 "그동안 '전국노래자랑' 보고 싶다는 분들에게 연락이 많이 왔지만 사정이 있는 걸 어쩌겠냐"라고 담담하게 생각을 전했다.

그러면서도 송해는 "오늘 이렇게 만났으니까 마음 놓으시고 이 시간만큼은 (비대면으로 시청자들과) 대화를 주고받으면서 고민 풀어보도록 하겠다"라며 "갑자기 못하니까 정신도 없고, 리듬이 깨져서 어디가 아픈 것 같고, 오늘 나도 좀 풀려고 나왔다"라고 말해 눈길을 모았다.

한편 송해는 지난 1981년부터 지금까지 41년간 KBS 1TV '전국노래자랑'을 이끌며 최고령 MC 자리를 지키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08하락 1.3118:01 06/18
  • 금 : 72.35하락 0.43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