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 재산 19억9300만원 신고

분당 아파트 9억9000만원 등 본인명의재산 15억6600여만원 文 대통령 "검찰개혁 실질적 정착시킬 적임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가 7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를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2021.5.7/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가 7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를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2021.5.7/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유새슬 기자 =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는 경기도 성남시 소재 아파트, 전남 영광의 토지 등 총 19억9300여만원의 재산을 신고한 것으로 7일 확인됐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이 국회에 제출한 인사청문 요청안에 따르면 김 후보자는 본인과 배우자, 자녀 명의의 재산 총 19억9379만원을 신고했다.

본인 명의 재산은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에 위치한 아파트 9억9000만원, 2011년식 그랜저 709만원, 전남 영광군에 소재한 총 200제곱미터의 토지 171만원, 예금 5억6718만원 등 총 15억6598만원이었다.

배우자 명의 재산은 예금 1억8667만원으로 신고했다.

장남의 명의로 된 재산은 경기도 의왕에 소재한 아파트 전세 3억6500만원과 2020년식 니로 하이브리드 2477만원, 개인채무 1억5000만원 등 총 2억3977만원이었고, 장녀는 135만원의 예금을 신고했다.

김 후보자는 1994년 육군중위로 전역, 장남은 2014년 육군병장으로 만기전역했다.

서울대학교 법과대학을 졸업한 김 후보자는 30회 사법시험에 합격한 뒤 2013년 서울고등검찰청 형사부 부장검사, 2017년 법무연수원장을 거쳐 2018년6월부터 2020년4월까지 현 정부에서 법무부 차관직을 수행했다.

문 대통령은 김 후보자에 대해 "온화하면서도 강단있는 유연한 리더십을 갖추고 있다"라며 "검찰개혁의 제도적·실질적 정착, 부정부패에 대한 엄정 대응, 인권옹호기관으로서의 검찰 역할 재확립 등 검찰이 당면한 과제를 성공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적임자"라고 평가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52.13상승 2.8115:32 06/14
  • 코스닥 : 997.41상승 6.2815:32 06/14
  • 원달러 : 1116.70상승 5.915:32 06/14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5:32 06/14
  • 금 : 71.18상승 0.4715:32 06/14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 [머니S포토] 30대 당대표 '이준석' 박수속에 국힘 의총 참석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언급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이준석 체재 국민의힘 첫 최고위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