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4월 신규 고용 26.6만명…100만 예상 대폭 하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 캘리포니아주 소재 한 타코벨 매장 앞에 구인 광고 현수막© AFP=뉴스1
미국 캘리포니아주 소재 한 타코벨 매장 앞에 구인 광고 현수막© AFP=뉴스1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미국의 지난달 비농업 부문 신규 고용이 26만6000명을 기록해, 예상을 대폭 하회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3월 91만명을 기록해 4월에는 100만개를 예상했건만 이의 약 25%에 그쳤다.

AFP통신에 따르면 미국 노동부는 7일 고용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실업률은 소폭 상승해 6.1%를 나타냈다.

전문가들은 1분기 경제 성장률이 1.6%에 달하고 지난주 주간 실업수당 신청 건수가 코로나19 발생 이후 최저인 40만명대로 떨어져 지난달 신규 고용이 100만명은 될 것으로 기대했다.

하지만 4월 신규 고용이 기대에 못미친 것은 물론 3월 신규 고용 91만명까지 77만명으로 하향 수정됐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78.68상승 20.0518:01 06/16
  • 코스닥 : 998.49상승 1.1218:01 06/16
  • 원달러 : 1117.20상승 0.218:01 06/16
  • 두바이유 : 73.99상승 1.1318:01 06/16
  • 금 : 71.79하락 0.2218:01 06/16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여야 줄다리기 속 국회 과방위 개회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14년 만에 '사랑의열매' 명예회장 재추대
  • [머니S포토] 대체공휴일 입법 공청회, 인사 나누는 서영교·전해철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