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가수전' 이무진→이승윤 트로트 도전…김연자, 재해석 무대에 '극찬'(종합)

'유명가수전' 7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JTBC '유명가수전' 캡처 © 뉴스1
JTBC '유명가수전'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유명가수전' 김연자 인생곡 무대가 펼쳐졌다.

7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유명가수전'에서는 트로트 가수 김연자를 초대한 가운데 이승윤, 이무진, 정홍일 등 TOP3는 물론 '싱어게인' 10호 가수 김준휘가 그의 히트곡을 불러 시선을 집중시켰다.

이날 김연자는 가요계에 자신을 각인시킨 노래 '수은등'을 첫 인생곡으로 언급했다. 이무진이 '수은등'을 준비했다고 해 김연자를 기대하게 만들었다. 이무진은 "멜로디가 단조로워서 꺾기, 밀당을 넣었다고 하셨는데 저는 다 채워진 그 버전에서 다 빼서 심플하게 준비했다"라고 밝혀 기대감을 더했다.

무대에 오른 이무진은 도입부부터 소울 가득한 음색을 자랑했다. 밴드 사운드에 감미로운 목소리가 더해져 감동을 안겼다. 김연자는 "30여 년 만에 재탄생한 것 같다"라며 감탄했다. 또 "달콤해서 케이크가 먹고 싶다"라고도 덧붙였다.

두 번째 인생곡은 '영동 부르스'였다. 이번에는 김준휘가 나섰다. '싱어게인' 대표 허스키 보이스 김준휘는 이 노래마저 자신의 느낌대로 열창했다. 그의 노래에 집중한 김연자는 무대가 끝나자마자 자리에서 일어나 주먹을 불끈 쥐고 박수를 쳤다. "후렴구가 너무 멋있다. 가르쳐 달라"라더니 "이 노래 준휘씨한테 주겠다. 너무 멋있었다"라는 극찬까지 쏟아냈다.

또 다른 인생곡 '아모르파티'는 이승윤이 나섰다. 김연자에게 제 2의 전성기를 누리게 해준 이 노래를 이승윤은 자신만의 스타일로 재해석 하는 데 성공했다. 그는 원곡보다 훨씬 느린 템포로 가사에 집중했다. 김연자는 '재해석 끝판왕' 이승윤에게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승윤의 카리스마에 다른 출연진들도 연신 감탄했다.

출연진들은 김연자의 노래가 아닌 또 다른 트로트곡으로도 귀호강을 선사했다. 정홍일은 "트로트 하면 태진아 선생님이 떠오른다"라면서 '옥경이'를 열창했다.

이무진은 '내 나이가 어때서'를 선곡, 독특한 창법과 스타일로 이 곡을 소화하며 놀라움을 안겼다. 김연자는 "트로트 맛을 내려고 엄청 노력한 게 보인다. 트로트 가수로서 기쁘다. 진짜 끼쟁이"라며 그를 격려했다.

김준휘는 나훈아의 '무시로'가 애창곡이라고 밝혔다. 김준휘표 창법이 순식간에 모두를 집중하게 만들었다. 탱고로 변주까지 해 놀라움을 더했다. 김연자는 "부르면 다 자기 것이 된다. 잊지 못할 목소리"라며 감탄했다.

이승윤은 태진아의 '진진자라'를 선곡했다. 하지만 반주를 듣자마자 키가 너무 높다며 힘들어해 웃음을 샀다. 이내 음을 찾은 이승윤은 남다른 가창력을 뽐냈다. 김연자는 "노래 시작하면 얼굴이 딱 바뀐다. 신나고 빠져들게 만드는 무대였다"라고 평가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78.26상승 14.3813:38 06/23
  • 코스닥 : 1020.40상승 8.8413:38 06/23
  • 원달러 : 1136.50상승 4.613:38 06/23
  • 두바이유 : 74.81하락 0.0913:38 06/23
  • 금 : 72.52상승 0.7313:38 06/23
  • [머니S포토] 국회 기재위 회의 출석한 홍남기 부총리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책위 가상자산 TF, 인사 나누는 박완주·유동수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국회 기재위 회의 출석한 홍남기 부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