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우·S&P500 동반 사상 최고…고용충격 악재가 호재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뉴욕증권거래소 © AFP=뉴스1
뉴욕증권거래소 © AFP=뉴스1

(서울=뉴스1) 신기림 기자 = 뉴욕 증시의 다우와 스탠다드앤푸어스(S&P)500 지수가 동반 사상 최고를 경신했다. 고용 충격이라는 악재가 호재로 작용하며 미국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연준)의 통화 부양이 예상보다 더 오래 지속될 것이란 기대감을 키웠다.

7일(현지시간) 다우 지수는 전장 대비 227.91포인트(0.66%) 상승해 3만4776.44로 잠정집계됐다.

S&P500 지수는 30.81포인트(0.73%) 상승한 4232.43으로 거래를 마쳤다. 두 지수는 동반 사상 최고를 경신했다.

나스닥 지수 역시 119.40포인트(0.88%) 급등해 1만3752.24로 체결됐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