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무인정찰기 '글로벌호크'·'트리톤' 일본에 일시 배치

이달 중순부터…北·中 동향 경계·감시 투입 전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 공군이 운용하는 고고도 무인정찰기 RQ-4 '글로벌호크' <자료사진>  © AFP=뉴스1
미국 공군이 운용하는 고고도 무인정찰기 RQ-4 '글로벌호크' <자료사진> © AFP=뉴스1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미군의 고고도 무인정찰기 RQ-4 '글로벌호크'와 MQ-4C '트리톤'이 이달 일본에 일시 배치된다.

일본 방위성은 7일 페이스북을 통해 "정보·감시·정찰(ISR)을 임무로 하는 미 공군의 '글로벌호크'와 해군의 '트리톤'이 5월 중순 이후 우리나라(일본) 국내에 일시 전개한다"고 밝혔다.

방위성에 따르면 영상정보 수집 등 지상감시 활동을 주임무로 하는 '글로벌호크'가 일본에 일시 배치되는 건 지난 2014년 5월 이후 이번이 7번째다. 반면 '글로벌호크'를 해상감시용으로 개량한 '트리톤'의 일본 배치는 이번이 처음이다.

미군은 평소 태평양 괌의 앤더슨 공군기지를 거점으로 이들 무인정찰기를 운용한다.

'글로벌호크'와 '트리톤'이 일본에 배치된 주로 북한 및 중국 관련 동향에 경계·감시 및 정보수집 임무를 수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 해군이 운용하는 해상감시용 고고도 무인정찰기 MQ-4C '트리톤' <자료사진> © AFP=뉴스1
미 해군이 운용하는 해상감시용 고고도 무인정찰기 MQ-4C '트리톤' <자료사진> © AFP=뉴스1

특히 '트리톤'은 동해 및 동중국해 일대에서 북한이 선박 간 환적 방식으로 유엔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따른 금수물자를 불법 거래하는 행위를 감시·단속하는 데 투입될 가능성이 커 보인다.

미국과 일본, 영국, 프랑스,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등 7개국은 지난 2017년 채택된 안보리 결의에 따라 북한의 해상 불법 거래행위에 대한 감시활동을 펴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일본 해상자위대는 2018년 이후 동중국해 공해상에서 총 24차례에 걸쳐 북한 선박의 해상 불법 환적 행위가 의심되는 정황을 포착했다.

'글로벌호크'는 이달 말 주일미군 요코타 공군기지에, 그리고 '트리톤'은 이달 중순 주일미군 미사와 공군기지에 배치돼 각각 5개월 간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방위성은 "글로벌호크와 트리톤의 이번 일시 전개는 우리나라(일본) 방위에 대한 미국의 흔들림 없는 공약을 나타낸다"며 "동시에 우리나라 주변국의 해양활동이 활발해지는 상황에서 해양감시능력을 강화를 가져와 안보에도 유익한 일"이라고 평가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