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민이 부친 "아들 사망신고 했다, 뭔가 바뀐 느낌을…엉엉 울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에서 지난달 25일 새벽 반포 한강 둔치에서 실종된지 6일만에 주검으로 발견된 대학생 고(故) 손정민군의 발인이 진행되는 가운데 아버지 손현씨가 관을 어루만지고 있다. 손현씨는 7일 아들의 사망신고를 할 때 법규정에 따라 사망날짜를 실종된 4월 25일 아닌 발견된 4월 30일로 적었다고 했.다. © News1
지난 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에서 지난달 25일 새벽 반포 한강 둔치에서 실종된지 6일만에 주검으로 발견된 대학생 고(故) 손정민군의 발인이 진행되는 가운데 아버지 손현씨가 관을 어루만지고 있다. 손현씨는 7일 아들의 사망신고를 할 때 법규정에 따라 사망날짜를 실종된 4월 25일 아닌 발견된 4월 30일로 적었다고 했.다. © News1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한강에서 실종된지 6일만에 숨진 채 발견된 중앙대 의대생 고(故) 손정민(22)군의 아버지 손현씨는 아들의 사망신고를 하면서 "뭔가 바뀐 듯한 느낌을 받았다"며 또 한번 눈물을 훔쳤다.

사망신고는 아들이나 손자가 윗대 어른에 대해 하는 것인 줄만 알고 있었는데 아버지가 아들의 죽음을 신고해야 할 줄 꿈에도 생각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손현씨는 7일 밤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아들의 사망신고를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손씨는 "각종 신고서에 사망일을 적어야 하는데 법적으로는 발견된 4월 30일을 적더라"며 정민이의 사망날짜가 법적으로는 2021년 4월 30일로 기록됐다고 했다.

하지만 손씨는 "우린 실종된 4월 25일을 정민이 사망일이라고 생각하고 있다"며 가족들에게 정민이의 기일은 4월 25일이라고 했다.

손현씨는 "경찰수사를 돕기 위해 선임한 변호사분들 만나고 같이 서초경찰서에 가 서장을 만났다"고 전한 뒤 "서장과 그간 상황을 공유하고 '고생하시는 것 잘 알지만 조금만 더 부탁드린다'고 했다"며 경찰 수사에 기대를 걸었다.

손씨는 "(아들 발인 다음날인 6일부터) 악몽을 꾸기 시작, 심리상담도 받았다"며 "(심리상담 때)_ 엉엉우니까 좀 나아지는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한강을 바라보는데 이 큰 한강에서 정민이를 그날 발견한 것이 대단한 일이라는 생각이 든다"며 "정말 부모걱정 그만 하라고 나타난 것인지, 결과를 두고 볼 일이다"라며 아들이 왜 죽어야 했는지 정말 알고 싶다고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