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그룹 2인자' 조대식 수펙스 의장, 15시간 검찰조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사진=뉴스1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사진=뉴스1
SK그룹의 '2인자'로 꼽히는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이 피의자 신분으로 15시간에 걸친 검찰 조사를 받은 후 귀가했다.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의 횡령·배임 등 의혹과 관련해 그룹 차원의 개입 여부를 수사하고 있는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부장검사 전준철)는 7일 오전 10시부터 8일 오전 0시40분까지 조 의장과 조경목 SK에너지 대표이사를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2015년 SKC가 자본잠식 상태에 빠진 SK텔레시스의 유상증자에 700억원을 투자해 상장사인 SKC에 손해를 끼쳤다고 보고 있다. 검찰은 두 사람을 대상으로 당시 유상증자 과정에서 어떤 역할을 맡았는지 집중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의장은 당시 SKC 이사회 의장이었고 조 대표는 SK그룹 재무실장이었다. 최신원 회장은 당시 SK텔레시스 대표이사였다.

최 회장은 개인 골프장 사업 추진과 가족·친인척 허위급여 지급, 개인 유상증자 대금 납부, 부실계열사 자금지원 명목으로 계열사 6곳에서 2235억원 상당을 횡령·배임한 혐의로 지난 3월 구속기소 됐다.

검찰 조사에 따르면 당시 SK텔레시스 대표였던 최 회장은 회사가 부도 위기에 처하자 경영진단실시 등을 요구한 SKC 이사회 요청을 무시한 채 세 차례에 걸쳐 936억원 상당 유상증자에 SKC를 참여하게 했다. SKC가 SK텔레시스의 금융권 대출채무 300억원 보증책임을 지는 내용의 채무부담 확약서(LOC)를 발급하도록 했다. SK텔레시스 자금 164억원을 회계 처리 없이 인출해 해당 회사에 대한 개인 유상증자 대금으로 사용한 혐의도 있다.

검찰은 최 회장의 범행에 SK그룹의 조직적 관여가 있었는지 확인하기 위해 SK그룹 본사 및 그룹 컨트롤타워인 SK수펙스추구협의회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 했다. 검찰은 부실계열사에 대한 자금 조달 과정 분석에서 지주회사와의 연결고리를 포착했고 이 같은 결정이 최 회장 단독으로 내리진 않았을 것으로 보고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다.
 

김화평
김화평 khp0403@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김화평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8.68상승 20.0518:01 06/16
  • 코스닥 : 998.49상승 1.1218:01 06/16
  • 원달러 : 1117.20상승 0.218:01 06/16
  • 두바이유 : 73.99상승 1.1318:01 06/16
  • 금 : 71.79하락 0.2218:01 06/16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여야 줄다리기 속 국회 과방위 개회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14년 만에 '사랑의열매' 명예회장 재추대
  • [머니S포토] 대체공휴일 입법 공청회, 인사 나누는 서영교·전해철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