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CEO, 백신 지재권 면제 반대… "원자재 공급 지장 우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앨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경영자(CEO) /사진=로이터
앨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경영자(CEO) /사진=로이터

미국 제약회사 화이자 최고경영자(CE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지식재산권(IP) 보호를 면제하자는 국제사회의 요구에 대해 반대 의사를 표명했다.

7일(현지시간) CNBC방송에 따르면 앨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경영자(CEO)는 비즈니스 전문 소셜미디어 링크트인에 게시한 사원들에게 보내는 서한을 통해 “(백신 지재권 보호 면제는) 틀림없이 더 많은 문제를 일으킬 것"이라고 밝혔다.

불라 CEO는 IP 면제를 두고 "안전하고 효율적인 백신을 만들기 위해 우리가 필요로 하는 대단히 중요한 원자재 투입에 경쟁을 촉발할 것"이라라며 "백신 제조 경험이 없거나 아주 적은 단체가 우리의 생산 증대에 필요한 원자재를 가지려고 하면서 백신의 안전성과 보안 모두를 위험에 처하게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지재권 보호가 없어지면 세계 각국의 제약사가 너도나도 백신 생산에 뛰어들면서 화이자처럼 풍부한 노하우를 갖춘 기존 기업들의 원자재 공급에 차질을 빚을 수 있다는 게 불라 CEO의 설명이다.

그는 "현재 우리가 백신 생산을 더 빨리 하지 못하도록 하는 장애물은 인프라가 아니다"라며 "제한적 요소는 우리 백신을 생산하는 데 필요한 고도로 특성화된 원자재 부족"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조 바이든 미 행정부는 지난 5일 무역대표부(USTR) 명의로 성명을 내고 코로나19 종식을 위해 세계무역기구(WTO)를 통한 코로나19 백신 IP 일시 면제를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최지웅
최지웅 jway0910@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최지웅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2.65상승 5.7915:30 07/29
  • 코스닥 : 1044.13상승 8.4515:30 07/29
  • 원달러 : 1146.50하락 8.115:30 07/29
  • 두바이유 : 73.87상승 0.3515:30 07/29
  • 금 : 72.82하락 0.215:30 07/29
  • [머니S포토] 버스운수노동자 만난 與 잠룡 정세균
  • [머니S포토] 野 잠룡 윤석열, 1인시위 정진석 의원 격려 방문
  • [머니S포토] 2호 공약 발표한 추미애 "2000억 규모 청년평화기금 설치…'남북청년 교류 확대'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주택공약 발표'
  • [머니S포토] 버스운수노동자 만난 與 잠룡 정세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