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친정부 성향 김오수…숨겨야 할 것들 그리도 많나"

"비위 의혹 숨기기 급급한 정권에 무엇 더 기대하나" "전효관은 사직 셀프면죄부…김외숙은 별 조치 없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 2020.12.24/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 2020.12.24/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 =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은 8일 문재인 정부의 인사난맥상을 꼬집으면서 "남은 임기 1년 동안만이라도 오직 국민만을 위한 국정운영에 나서달라"고 쓴소리를 했다.

김 대변인은 이날 서면 논평을 통해 "청와대의 계속된 인사 참사로 인해 피해를 보는 우리 국민들은 안중에도 없이 오로지 내 편 지키기, 정권 비위 의혹 숨기기에 급급한 이 정권에 무엇을 더 기대하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지난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의 지휘권 남용 하에 자행 된 이 정권 눈엣가시였던 윤석열 전 검찰총장 찍어내기 시도 등의 검찰장악에 이어 어제 문재인 대통령이 친정부 성향의 김오수 전 차관을 정권의 마지막 검찰총장 후보자로 인사청문요청안을 국회에 제출했다"며 "김 전 차관은 박상기·조국·추미애 전 법무장관을 보좌하고, 공정거래위원장, 금융감독원장 등 주요 요직에 이름이 오르내릴 만큼 명실상부한 문 정권 인사"라고 지적했다.

이어 "심지어 청와대가 감사위원 후보로 지목했다가 정치편향성을 이유로 두 차례나 거부당한 인물이기도 하다"며 "이 정권 끝나는 날까지 방패막이 인사를 내세워 검찰개혁을 가장한 검찰장악을 완수해 정권비리를 막겠다는 의지를 노골적으로 표출하면서도 장관 임명을 두고는 여론눈치를 살피면서 좌고우면 중이니 총장 인사에 대해서는 마이 웨이를 달려야할 만큼 숨겨야 할 것들이 그리도 많나"라고 개탄했다.

김 대변인은 또 "비위 의혹이 넘쳐나는 인물들을 장관 후보자로 내세운 것도 모자라 일감 몰아주기 의혹의 당사자인 전효관 문화비서관에게는 혐의점을 찾지 못했다며 사직이란 연출로 셀프면죄부를 쥐어주는 이 정권의 '내 사람은 내가 지킨다식 의리'에 실소를 금할 수 없다"며 "민심이 아닌 '대통령 의중'만을 살피며 청와대 인사시스템과 나라를 망가뜨린 김외숙 인사수석에 대해서는 아직까지도 별다른 조치가 없다"고 비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78.68상승 20.0518:01 06/16
  • 코스닥 : 998.49상승 1.1218:01 06/16
  • 원달러 : 1117.20상승 0.218:01 06/16
  • 두바이유 : 73.99상승 1.1318:01 06/16
  • 금 : 71.79하락 0.2218:01 06/16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여야 줄다리기 속 국회 과방위 개회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14년 만에 '사랑의열매' 명예회장 재추대
  • [머니S포토] 대체공휴일 입법 공청회, 인사 나누는 서영교·전해철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