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2인자' 조대식 수펙스추구協 의장, 15시간 검찰 조사(종합)

검찰 '자본잠식' SK텔레시스에 SKC 유상증자 경위 조사 조경목 SK에너지 대표이사는 17시간 조사…참고인 신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 News1 박세연 기자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김규빈 기자 = SK그룹의 2인자격인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이 검찰에 소환돼 약 15시간 동안 조사를 받았다.

8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전준철 부장검사)는 전날(7일) 오전 10시부터 이날 오전 12시40분까지 조 의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조경목 SK에너지 대표이사도 전날 오전 10시부터 이날 오전 2시50분까지 참고인 신분으로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에서 조사를 받았다.

이들은 검찰 조사가 끝난 전날 오후 9시20분 이후부터 조서 열람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추가 조사 여부나 (피의자) 신분 전환 등에 대한 사항은 현재 검토 중에 있다"고 밝혔다.

조 의장은 과거 SKC 이사회 의장, 조 대표는 SK㈜ 재무팀장을 맡았다.

검찰은 이들이 부도위기에 처한 SK텔레시스에 SKC가 수백억원 상당의 유상증자를 하도록 하면서 상장사인 SKC에 손해를 끼친 것으로 보고 있다. 최신원 회장은 당시 SK텔레시스 대표였다.

앞서 최 회장은 개인 골프장 사업 추진과 가족 및 친인척에 대한 허위급여 지급, 호텔 빌라 거주비 지급, 개인 유상증자 대금 납부, 부실계열사 자금 지원 명목으로 자신이 운영하던 6개 회사에서 2235억원 상당을 횡령·배임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검찰은 최 회장을 기소한 이후에도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최 회장을 기소한 당일 SK그룹 본사 압수수색에서는 SKC가 SK텔레시스 유상증자에 참여할 당시 그룹 지주사가 관여됐는지 여부를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최 회장 측은 지난달 열린 첫 공판기일에서 "검찰이 중대한 재벌범죄로 포장해 구속기소했다"며 혐의를 대부분 부인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77.04상승 13.1614:40 06/23
  • 코스닥 : 1016.76상승 5.214:40 06/23
  • 원달러 : 1137.10상승 5.214:40 06/23
  • 두바이유 : 74.81하락 0.0914:40 06/23
  • 금 : 72.52상승 0.7314:40 06/23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통과 '대체공휴일법'…이제 본회의만 남아
  • [머니S포토] 영화 '좀비크러쉬: 헤이리' 주역들의 파이팅!
  • [머니S포토] 국회 기재위 회의 출석한 홍남기 부총리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책위 가상자산 TF, 인사 나누는 박완주·유동수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통과 '대체공휴일법'…이제 본회의만 남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