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美·中 사이 어설픈 중립, 북핵 문제 풀 수 없다"

미국 국제전략문제연구소(CSIS) 방문 후 페이스북에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가 CSIS 관계자들과 기념 촬영하는 모습. (출처: 황 전 대표 페이스북) © 뉴스1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가 CSIS 관계자들과 기념 촬영하는 모습. (출처: 황 전 대표 페이스북) © 뉴스1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 = 미국을 방문 중인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대표는 8일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의) 어설픈 중립은 결국 북핵을 비롯해 국제관계의 어떤 문제도 풀 수 없다는 사실을 잊지 않아야 한다"고 밝혔다.

황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문재인 정권의 중국 편향 외교는 한미동맹 파트너십의 근본적 의구심을 종식 시킬 수 없음을 의미한다"며 이렇게 적었다.

황 전 대표는 "미국 외교 싱크탱크의 공통 관심사는 중국과 미국에 대한 한국 정부의 모호한 입장과 이로 인한 한미간 역할분담의 불명확성이다"라며 "문재인 정부는 한미동맹에 기초한 북핵 문제 해결과 한반도 평화에 있어 중국에 대한 한국의 명확한 입장 표명을 더는 미루지 말라"고 촉구했다.

미국국제전략문제연구소(CSIS)를 방문한 황 전 대표는 존 헴리 CSIS 회장과 빅터 차 선임 부회장, 수미 테리 선임연구원, 마크 리퍼트 전 주한 미국대사와 간담회를 가졌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78.68상승 20.0518:01 06/16
  • 코스닥 : 998.49상승 1.1218:01 06/16
  • 원달러 : 1117.20상승 0.218:01 06/16
  • 두바이유 : 73.99상승 1.1318:01 06/16
  • 금 : 71.79하락 0.2218:01 06/16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여야 줄다리기 속 국회 과방위 개회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14년 만에 '사랑의열매' 명예회장 재추대
  • [머니S포토] 대체공휴일 입법 공청회, 인사 나누는 서영교·전해철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