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인원 비용 내놔'… 허위 영수증으로 보험금 타낸 골퍼 7명 벌금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뉴스1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뉴스1

홀인원 비용을 보상해주는 특약 보험에 가입한 뒤 허위로 보험금을 타낸 일당들이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청주지법 형사2단독 이동호 부장판사는 보험사기방지특별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A씨(56) 등 7명에게 50만~200만원의 벌금을 각각 선고했다고 8일 밝혔다.

A씨는 골프 경기 중 홀인원을 했을 때 증정품 구입, 축하 만찬 등에 들어가는 비용을 보상해주는 특약 보험에 가입한 뒤 한 골프장에서 자신의 카드를 이용해 홀인원 축하 비용 등을 결제하고 곧바로 취소했다. A씨는 홀인원 기념비용에 대한 허위 영수증을 첨부해 축하보험금 200만원~500만원을 타낸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나머지 6명도 A씨와 같은 방법으로 보험금을 부당하게 받은 혐의로 재판을 받았다. 이들은 증정품 구입비 등의 카드 승인내역을 곧바로 취소한 뒤 보험회사에 허위 명세서를 제출한 것으로 조사됐다.
 

최지웅
최지웅 jway0910@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최지웅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4.96하락 13.7218:01 06/17
  • 코스닥 : 1003.72상승 5.2318:01 06/17
  • 원달러 : 1130.40상승 13.218:01 06/17
  • 두바이유 : 74.39상승 0.418:01 06/17
  • 금 : 72.78상승 0.9918:01 06/17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예방한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정세균 대선 출마선언식
  • [머니S포토] '광주 건축물 붕괴사고 대책' 당정, 인사 나누는 송영길
  • [머니S포토] 文 정부 맹비난 하는 김기현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예방한 이준석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