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發 전운 고조…與 "무결격 적임자" 野 '지명철회' 만지작

野 "임혜숙·박준영·노형욱 靑·與 결정 보고 참고" 與 "다른 것 연계시켜 정쟁 도구 삼는 것 옳지 않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1.5.7/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1.5.7/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권구용 기자,김일창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의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 여부가 오는 10일 결정될 예정이지만 여야가 서로 다른 입장을 보여 진통이 예상된다.

더불어민주당은 8일 김 후보자의 자질과 능력에 문제가 없어 보고서를 채택해야 한다는 입장인 반면에 국민의힘은 차녀 가족의 비공개 펀드 특혜 의혹과 대선을 10개월 앞두고 여당 정치인의 총리행이 선거의 중립성을 해칠할 수 있다는 우려 등을 이유로 반대했다.

국민의힘은 아울러 지명철회를 요구한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박준영 해양수산부·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청와대·여당의 결정을 참고하겠단 입장이다.

총리 후보자의 인준 문제를 이전 3명의 장관 후보자의 낙마 여부와 연결시키겠다는 전략으로 해석된다.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통화에서 "김 후보자에게 어떤 (도덕적, 정책적) 결격이 있다고 전혀 보지 않는다"라며 "다른 것과 연계시켜서 정쟁의 도구로 삼는 것은 옳지 않다"고 보고서 채택을 주장했다.

반면 전주혜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특위 전체회의가) 월요일 오후 2시니 빠르면 일요일 혹은 월요일 오전 중으로 김 후보자에 대한 내부 의견 정리가 될 것 같다"면서 "임혜숙·노형욱·박준영 세 장관 후보자 지명철회에 대해서 청와대가 어떤 결정을 하는지는 지켜보겠다"라고 말했다.

김도읍 인청특위 야당 간사가 청문회 과정에서 김 후보자 차녀 가족의 라임펀드 특혜 의혹을 두고 고발 조치를 언급하는 등 여당과의 협의에 진통이 예상된다.

서병수 인사청문특별위원장은 전날 오후 김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산회하며 "오는 10일 오후 2시 회의를 개의해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의 건을 심사한다"며 "그전까지 위원장과 여야 간사가 협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국무총리 후보자는 장관 후보자와 달리 본회의에서 인준 표결을 거쳐야 한다. 민주당은 국민의힘에서 청문보고서 채택을 반대할 경우 국회의장에게 직권상정을 요구하는 방식으로 처리할 것으로 보인다.

인사청문회법에 따르면 청문회 종료일로부터 3일 이내 인사청문보고서를 의장에게 제출해야 한다. 이 기간 내에 제출하지 않을 경우 의장은 임명동의안을 본회의에 부의할 수 있게 된다.

앞서 정세균 전 국무총리의 경우 지난해 1월 임명 당시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이 이뤄지지 않았지만, 문희상 국회의장이 임명동의안을 직권상정해 본회의 투표에서 임명동의안이 가결된 바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58.31상승 6.1815:16 06/15
  • 코스닥 : 996.67하락 0.7415:16 06/15
  • 원달러 : 1117.00상승 0.315:16 06/15
  • 두바이유 : 72.86상승 0.1715:16 06/15
  • 금 : 72.01상승 0.8315:16 06/15
  • [머니S포토] 백신접종 앞서 시민과 인사 나누는 국힘 '이준석'
  • [머니S포토] 윤호중 "대체공휴일법 6월 신속 처리…사라진 빨간날 돌려드릴 것"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원내대책회의 입장하는 '김기현'
  • [머니S포토] "잘생겼다" 김우빈, '부끄러워 하며 손하트 발사'
  • [머니S포토] 백신접종 앞서 시민과 인사 나누는 국힘 '이준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