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자기 의혹' 박준영 낙마 위기?… 해수부 "국가공무원법 위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준영 장관 후보자가 지난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해양수산부장관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박준영 장관 후보자가 지난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해양수산부장관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해양수산부는 박준영 장관 후보자의 아내가 영국산 도자기를 대량 반입해 영리행위로 판매한 경우 처벌될 수 있다고 8일 밝혔다. 

해수부는 이날 국회에 제출한 서면답변서에서 "재외공관에서 근무한 해수부 공무원과 동반가족이 파견국가에서 대량의 물품을 구매해 외교행낭으로 반입한 뒤 판매한 영리행위는 국가공무원법과 공무원 징계령 등에 따라 처벌될 수 있다"고 했다. 

해수부의 해석에 따르면 박 후보자 아내의 행위는 처벌 대상이 된다. 특히 최근 5년간 해수부에서 이 같은 행위가 적발된 사례가 없었단 점에서 유일한 적발 사례로 남을 수 있다.  

박 후보자는 2015~2018년 주영국 한국대사관 근무 당시 그의 아내가 영국 벼룩시장에서 구매한 다량의 도자기를 관세를 내지 않고 국내 반입해 관세 회피 의혹을 받고 있다. 귀국 후 차린 카페에서 소매업을 등록하지 않은 채 반입품들을 불법 판매한 의혹도 있다.

박 후보자는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일부 인정하면서 "도자기 판매 수익은 카페 매출액 3200만원의 10% 내외로 추정한다"고 말한 바 있다. 

외교부도 외교행낭 영리행위는 범법이라는 의견이다. 외교부는 국회에 제출한 서면답변서에서 "외교관이 개인물품을 외교행낭으로 이송해 영리행위를 할 경우 국가공무원법·공무원 징계령 등이 적용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은 "외교행낭 반입물품에서 판매사례 1호 리더십으로 박 후보자가 될 수 있는데 장관으로서 어떻게 해수부 공무원을 지휘하겠느냐"며 "세간에서는 문재인 정권이 일부러 이런 사람을 모아서 지명하는 것이 오히려 신통하다는 냉소적인 반응마저 나온다"고 지적했다.
 

김화평
김화평 khp0403@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김화평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