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관 "지휘부가 AZ 백신 접종 강요했다"… 인권위 진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뉴스1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뉴스1

현직 경찰관이 "경찰 지휘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사실상 강요했다"고 주장하며 국가인권위원회(인권위)에 진정을 제기했다. 

8일 경찰 등에 따르면 경남 김해중부경찰서 직장협의회장인 김기범 경사는 지난달 30일 인권위 홈페이지를 통해 김창룡 경찰청장과 이문수 경남경찰청장이 직원들의 인권을 침해했다는 취지로 진정을 냈다.

김 경사는 진정서에서 "경찰 지휘부가 백신 접종 여부를 자율에 맡기겠다던 약속과는 달리 반강제적으로 맞도록 했다"며 "접종률을 높이라는 지휘부 지시를 받은 간부들이 경찰서·과별·지구대별 접종 예약률을 비교하며 직원들을 심리적으로 압박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경찰 지휘부는 범죄 피의자와 피해자에 대한 인권을 존중해야 한다고 강조한다"며 "물론 이것은 옳은 방향이지만 정작 직원들의 인권을 존중하지 않는 지휘부에 대한 경종을 울리고 싶었다"고 밝혔다.

김 경사는 지난 6일 경찰 내부 통합 포털 게시판 '폴넷'에 인권위 진정 사실을 공개했다.

앞서 질병관리청은 6월 예정이었던 경찰관·해양경찰관·소방관 등 사회필수인력 대상 백신 접종을 4월말로 앞당겼다. 이에 일선 경찰들은 안전성 문제가 제기됐던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시키려는 것이 아니냐는 불만이 나왔다. 
 

최지웅
최지웅 jway0910@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최지웅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9.02하락 1.3611:43 08/05
  • 코스닥 : 1057.17상승 9.2411:43 08/05
  • 원달러 : 1143.20하락 0.411:43 08/05
  • 두바이유 : 70.38하락 2.0311:43 08/05
  • 금 : 71.37하락 0.5111:43 08/05
  • [머니S포토] 저출산 대책 발표한 유승민 "공무원 처럼 민간기업도 육아휴직 3년 보장"
  • [머니S포토]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대선 각오 밝히는 김기현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 입장하는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출범 1주년 맞이한 개보위, 윤종인 위원장 직원 소통의날 가져..
  • [머니S포토] 저출산 대책 발표한 유승민 "공무원 처럼 민간기업도 육아휴직 3년 보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