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김부겸, 딸 특혜 의혹 해소 없이는 총리 자격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1.5.7/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1.5.7/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 = 국민의힘은 8일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에게 딸 가족의 특혜 투자 의혹을 투명하게 밝히라고 촉구했다.

김예령 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연이틀 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열렸지만 가족의 특혜 투자 의혹에 대한 국민적 의구심은 떨쳐낼 수 없었다"며 이렇게 밝혔다.

김 후보자는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딸 가족이 투자한 '테티스11호' 펀드가 특혜였다는 의혹을 받았다. 국민의힘에 따르면 이 펀드는 투자자들에게 1조원이 넘는 피해를 준 라임 사태의 주범인 이종필 전 부사장이 만든 사모펀드로, 투자자는 이 전 부사장을 포함한 김 후보자의 딸과 사위, 손자·손녀 등 단 6명이다. 김 후보자 딸 가족은 각 3억원씩 총 12억원을 투자한 것으로 드러났다.

전날 인사청문회에서 참고인으로 나온 '조국 흑서' 저자 김경율 회계사는 이 펀드를 두고 "이 펀드의 구성 등을 볼 때 특혜적으로 구성됐다고 부인할 수 있는 사람은 없다"며 "조국 전 장관 부인인 정경심 교수의 사례와 유사하다"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해당 펀드가 김 후보자의 딸에게 유리한 조건이 아니었다면 어린 자녀들까지 동원해 12억원에 달하는 거액을 투자할 수 있었을지 상식적으로 봐도 의문을 가질 수밖에 없다"며 "김 후보자가 어떤 방식으로든 개입돼 있다는 것이 드러난다면 공직자로서의 자격은 물론 거짓으로 점철된 부도덕성을 만인 앞에 드러낸 것임을 잊어서는 안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민심을 두루 살피고 국정 최고책임자를 지근거리에서 보좌하는 국무총리의 역할은 대통령의 또다른 상징일 수 있기에 국민적 의혹을 따져 묻고 그 답변 또한 명확히 돌아와야 한다"며 "가족 특혜 투자 의혹에 대한 해소 없이는 국무총리로서의 자격도 없다는 것을 재차 강조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40.79하락 27.1418:01 06/21
  • 코스닥 : 1010.99하락 4.8918:01 06/21
  • 원달러 : 1134.70상승 2.418:01 06/21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21
  • 금 : 70.98하락 1.3718:01 06/21
  • [머니S포토] 도쿄올림픽 대회 준비 상황보고 등 국회 문체위
  • [머니S포토]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 전 기념촬영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아동학대 대응 현장 간담회 발언
  • [머니S포토] 화상 기자간담회 차 입장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도쿄올림픽 대회 준비 상황보고 등 국회 문체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