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틀째 고농도 미세먼지 한반도 강타… 내일 오후까지 '외출 금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황사의 유입으로 서울에 미세먼지 경보가 발령된 7일 오후 서울시내가 뿌옇게 보이고 있다. /사진=뉴스1
황사의 유입으로 서울에 미세먼지 경보가 발령된 7일 오후 서울시내가 뿌옇게 보이고 있다. /사진=뉴스1

올봄 최악의 미세먼지가 한반도 전역을 뒤덮었다. 코로나19에 미세먼지까지 극성을 부리면서 외출이 더욱 어려운 상황이다.

8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틀째 고농도 황사가 전국을 뒤덮으면서 대부분 지역에서 미세먼지 농도가 '매우 나쁨' 수준을 보이고 있다. 이날 한때 미세먼지 농도는 평소보다 10배가량 높은 500 마이크로그램 안팎으로 치솟았다. 

현재 서울·경기 수도권은 277~312 마이크로그램으로 떨어졌지만 여전히 미세먼지 특보가 발효 중이다. 

기상청은 9일 아침까지 고농도 미세먼지가 이어지다가 오후부터 점차 해소될 것으로 예측했다. 
 

최지웅
최지웅 jway0910@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최지웅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0.79하락 27.1418:01 06/21
  • 코스닥 : 1010.99하락 4.8918:01 06/21
  • 원달러 : 1134.70상승 2.418:01 06/21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21
  • 금 : 70.98하락 1.3718:01 06/21
  • [머니S포토] 도쿄올림픽 대회 준비 상황보고 등 국회 문체위
  • [머니S포토]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 전 기념촬영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아동학대 대응 현장 간담회 발언
  • [머니S포토] 화상 기자간담회 차 입장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도쿄올림픽 대회 준비 상황보고 등 국회 문체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